[「北에 총격요청」파문]野『DJ 北관련 의혹도 밝혀라』

입력 1998-10-01 19:57수정 2009-09-25 00:0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판문점 총격 요청’사건 보도를 접한 한나라당은 1일 벌집을 쑤셔놓은 듯했다.

엄청난 파장이 예상되기 때문인지 당직자들은 “진상부터 알아봐야겠다”며 즉각적인 반응을 유보했다. 오전9시 당사 10층 강당에서 열린 ‘서울역 유혈정치테러 규탄대회’ 참석자들의 관심도 온통 총격요청사건에 쏠려 있었다.

이회창(李會昌)총재는 이날 굳은 표정으로 출근한 뒤 핵심당직자와 측근들을 불러 “대선 전에 박관용(朴寬用)의원의 친척이라며 찾아온 오정은(吳靜恩)씨와 인사를 나눈 적이 있을 뿐 비선조직을 구성했다는 것은 터무니없는 얘기”라고 해명했다.

당직자들은 이총재의 해명을 듣고난 뒤 ‘이회창죽이기 음모론’을 제기했다. 비선조직이나 오씨 등이 행세했다는 비밀정책특보라는 자리도 없었다고 덧붙였다.

안상수(安商守)대변인은 “30대 사업가와 40대의 청와대 4급 행정관이 북한측 참사관과 만나 총격 요청을 했다는 게 상식적으로 말이 안된다”고 반박했다. 당직자들은 특히 이번 사건은 이총재의 이미지에 흠집을 내고 야당을 파괴하려는 음모라고 발끈했다.

한나라당은 또 김대중(金大中)대통령과 관련된 대북접촉의혹의 진상도 철저히 밝혀져야 한다고 역공에 나섰다. 안기부에서 간첩으로 확신하고 있는 허동웅을 접촉한 국민회의의 박상규(朴尙奎) 정동영(鄭東泳)의원 등도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는 게 한나라당의 주장이다.

한나라당은 구속된 오씨 등의 행적과 한나라당의 직접 관련 여부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는 검찰 발표에 안도감을 나타냈다. 그러나 많은 당직자는 이번 사건이 가져올 파장에 촉각을 곤두세우는 모습이었다.

〈김차수기자〉kimcs@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