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의원 5,6명 내사說…호남출신들 『혹시 우리가…』

입력 1998-09-18 19:04수정 2009-09-25 01:2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회의 호남출신 의원들이 잔뜩 긴장하고 있다. 지역 검찰을 중심으로 이들의 비리혐의에 대한 대대적인 내사가 벌어지고 있다는 얘기가 나돌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현재 진행중인 검찰의 정치권 사정결과가 ‘보복사정’으로 비칠 수 있다는 우려가 높아지면서 여권, 그중에서도 호남출신 의원이 ‘희생양’이 될 것이라는 관측이 여권내부에서 나오고 있다.

현재 검찰은 ‘6·4’지방선거에서 호남의원들의 공천헌금 수수여부에 내사의 초점을 맞추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국민회의 공천〓당선’이라는 도식이 성립될 정도로 당의 공천이 당락에 절대적 영향을 주는 상황에서 공천비리 가능성이 어느곳보다 높다는 데 주목하고 있다는 것이다. 검찰은 이를 위해 사정유관기관이 수집한 의원 비리관련 각종 첩보와 소문까지 넘겨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검찰은 초선 재선 중진급까지 포함해 5,6명의 현역의원에 대해 집중적인 내사를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같은 분위기가 전해지면서 많은 호남출신 의원들은 검찰의 동향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게다가 정치개혁 차원에서 16대 총선에서는 현역의원들에 대한 대폭 물갈이가 이뤄질 것이라는 설이 공공연히 나돌고 있어 의원들의 어깨를 더욱 움츠러들게 하고 있다.

〈윤영찬기자〉yyc11@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