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공유하기

대경총련, 「실업대책 촉구」 동맹휴학 검토

입력 1998-09-17 19:13업데이트 2009-09-25 01:30
읽기모드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대구지역 대학생들이 정부의 취업대책 마련을 촉구하기 위해 동맹휴학에 들어갈 움직임을 보이고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17일 대구경북지역 대학총학생회연합에 따르면 대학졸업반 학생들의 대량실업 및 취업난의 심각성을 알리고 정부에 대책마련을 촉구하기 위해 30일 하루동안 이 지역 대학생들이 일제히 휴학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이를 위해 경북대 총학생회는 이날부터 단과대학별 학년 단위로 비상총회를 열고 동맹휴학 돌입 여부에 대한 의견을 듣고 있다.

이밖에 영남대 등 지역 사립대학 총학생회들도 동맹휴학과 관련해 이번주부터 재학생들의 여론을 수렴중이다.

대경총련 관계자는 “대구시내 대부분의 4학년생들은 취업난으로 내년 2월 졸업과 동시에 실업자대열에 합류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대구〓정용균기자〉jyk0618@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