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정치권사정]『광주-전남 與의원 3,4명 조사』

입력 1998-09-06 20:04수정 2009-09-25 02:4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치권 사정(司正)수사를 벌이고 있는 검찰은 국민회의의 광주 전남지역 의원 3,4명의 비리를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6일 알려졌다.

검찰은 한나라당의 대선자금과 관련해 이날 한나라당 서상목(徐相穆)의원의 은행계좌 등에 대한 압수수색영장을 발부받아 계좌추적에 나섰다.

검찰의 소환요구를 받은 한나라당 서의원과 백남치(白南治)의원은 출두의사를 밝히지 않고 있다.

검찰은 수원지법이 5일 한나라당 오세응(吳世應)의원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를 한 결과 체포동의요구서를 제출키로 함에 따라 10일 정기국회 개회일에 맞춰 체포동의요구서를 국회에 보낼 방침이다.

▼국민회의▼

검찰 관계자는 “국민회의 광주 전남지역 K, L의원 등 3,4명의 비리를 조사하고 있다”면서 “이들은 공천대가로 금품을 받거나 건설업체의 편의를 봐주는 대가로 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여당 중진의원 1,2명도 사법처리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해 검찰이 여야를 가리지않고 사정에 나섰음을 암시했다.

박상천(朴相千)법무부 장관은 이날 KBS의 ‘정책진단’에 출연해 정치권 사정에 대해 “검찰이 여야를 가리지 않고 수사하고 있으며 내사과정에서 영향력있는 인물도 드러났다”고 밝혀 이같은 사실을 뒷받침했다.박장관은 “정치권 사정은 특정 정당의 대선자금 수사가 아니라 부정부패척결 차원에서 이뤄지고 있다”면서 “검찰이 7,8일 출두할 것을 요구한 정치인 외에 다른 인사들의 혐의는 아직 입증되지 않았고 기소 대상자도 확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대선자금▼

대검찰청 중앙수사부(부장 이명재·李明載검사장)는 6일 한나라당 서의원의 비망록 전화번호부 예금통장 장부 등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았다.

공기업 대선자금을 수사중인 서울지검 공안1부(부장검사 홍경식·洪景植)는 한나라당이 지난해 11월 한국통신과 한국중공업 등 공기업에서 받은 대선자금을 관리하던 것으로 보이는 차명계좌를 찾아내 추적중이다.

검찰은 “공기업에서 모금해 한나라당에 전달한 자금의 흐름을 추적하다 이 돈이 제일은행 상계동 한신아파트출장소의 차명계좌에 입금된 것을 발견하고 계좌의 입출금 내용을 분석중”이라고 밝혔다.

〈조원표·부형권기자〉cwp@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