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엔 공무원이 최고』…순경공채 경쟁률 22.5대1

입력 1998-05-17 19:21수정 2009-09-25 13:0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경제위기로 인한 구직난이 심각한 가운데 올해 경찰청에서 시행하는 일반순경 채용시험의 경쟁률이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서울 2백30명 등 모두 8백명을 모집하는 이번 순경채용 시험에는 모두 1만8천21명이 지원해 22.5대1의 경쟁률을 보였다.

이는 통계를 내기 시작한 지난 93년이후 가장 높은 기록이다. 97년의 경우 경쟁률이 11.2대 1에 불과했다.

경쟁률이 가장 높은 곳은 대구지역. 5명 모집에 무려 3백23명이 지원해 64.6대 1의 경쟁률을 나타났다.

한편 평균 20대1의 경쟁률을 기록한 서울의 경우 응시생 가운데 53%가 대졸 이상의 고학력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청은 31일 필기시험을 치른 뒤 적성검사 및 면접시험을 거쳐 7월7일 합격자를 발표할 예정이다.

〈이현두기자〉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