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취로사업 확대…예산 4배로 늘려

입력 1998-01-20 20:12수정 2009-09-25 23:2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울시는 20일 경제위기로 생활이 더욱 어려워진 저소득 주민을 위해 취로사업을 확대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시는 취로사업 예산을 지난해보다 4배가량 늘어난 2백억원으로 책정했으며 25개 구청도 올 한해 구비 4백51억원을 취로사업 지원에 사용하기로 했다. 시는 지금까지 취로사업이 생활보호자 등 저소득 주민의 생계지원 수단으로 진행돼 왔으나 올해는 실직자가 급증할 것으로 예상, 이들 중 일부에게 혜택을 주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현재 쓰레기분리수거 폐기물선별 하수도준설 등 취로사업에 나갈 경우 하루 1만7천원이 지급되고 있다. 이와 함께 시는 그동안 거택보호자에게만 지급했던 교통비 학용품비 등 실교육비를 자활보호자의 자녀까지 확대하는 한편 결식학생 점심값을 3천원에서 3천5백원으로 올리기로 했다. 시는 또 주민들의 건강관리 등을 위해 올 연말까지 중구 영등포구 등 4개 구에 건강 체력검진센터를 설치, 운영할 계획이다. 한편 서울시는 단란주점 신규허가를 다음달부터는 내주지 않을 방침이다. 〈윤양섭기자〉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