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中동포피해 정부조사단 『내정간섭』거부

입력 1997-01-08 20:18수정 2009-09-27 08:1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부는 중국거주 동포(조선족)의 사기피해실태를 파악하기 위해 중국에 조사단을 파견하려 했으나 중국정부가 「내정간섭」이라며 이를 거부, 포기한 것으로 8일 밝혀졌다. 이에 따라 정부는 사태의 심각성을 중국정부에 설명, 중국내 사기범을 적극 단속하고 조선족들을 대상으로 피해방지 요령을 홍보토록 중국정부에 요청했다. 외무부의 한 당국자는 이날 『최근 중국정부는 피해자가 조선족이기는 하지만 중국국민인데다 피해발생지가 주로 중국이라는 점을 강조, 한국정부 조사단의 방문조사를 허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표명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당국자는 『중국은 한국정부의 조사뿐만 아니라 민간단체의 조사에도 반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方炯南기자〉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