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서울PC통신학습硏, 불우학생에 PC통신 무료과외

입력 1997-01-03 20:38업데이트 2009-09-27 08:5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딱딱한 컴퓨터, 메마른 전화선에도 사랑은 흐른다」. 서울PC통신학습연구원(원장 洪性五·홍성오)은 오는 7일부터 PC통신망 하이텔을 통해 전국의 소년소녀가장 장애학생 생활보호대상학생들에게 무료 온라인과외를 실시한다. 원하는 학생은 회원으로 등록한 뒤 PC통신망에 띄우는 학습자료를 PC나 하이텔단말기로 받아 공부하면 된다. 단말기는 관내 우체국에서 무료로, 프린터는 월 3천원만 내면 빌릴 수 있다. 온라인과외 대상과 과목은 초등학교 2학년부터 고등학교 3학년까지의 국어(논술) 수학 자연(과학) 영어 한자 등 5개 과목. 작은 광고회사와 편의점을 운영하고 있는 홍원장은 이번 일을 시작한 배경에 대해 『두번의 사업실패에서 간신히 재기한 뒤 보람있는 일을 해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홍원장은 우선 지난해 10월 「자랑스런 한국인상 표창위원회」(총재 黃光秀·황광수서울교대총장)를 만들어 모범시민 및 모범청소년 1만여명을 표창하는 일을 시작하면서 이번 사업에도 착수했다. 1차로 무료과외를 시킬 불우학생은 4천명. 문제는 1인당 월 4천9백50원의 PC통신사용료와 5천원 가량의 전화요금을 마련하는 것. 홍원장은 매월 3만5천원의 회비를 내는 유료회원을 모집해 이 문제를 해결하기로 했다. 무료회원 4천여명의 경비를 대려면 유료회원이 1천명 이상은 돼야 한다. 홍원장은 『사재를 털어서라도 원하는 불우학생은 모두 회원으로 받아들일 생각』이라고 밝혔다. 초등학교 학습자료는 서울교대부속초등학교 등 서울시내 10여개 초등학교에서 만들어주기로 했고 중고교 과정은 강남대일학원(원장 金珉奭·김민석)이 출제와 해설을 흔쾌히 맡아줬다. 『저는 컴맹입니다. 그런데도 이 사업을 시작한 건 「뜻이 있으면 길이 열린다」고 믿기 때문입니다』 문의:02―579―7044∼5. 하이텔에서 go SPCA. 〈李澈容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사회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