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청와대 사칭 사기사건 문민정부이후 56건

입력 1996-10-17 10:52업데이트 2009-09-27 15:2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93년 문민정부 출범이후 올 9월말까지 청와대 직원이나 대통령 친인척 등을 사칭 해 벌인 사기사건은 총 56건이며 사기금액도 1천억원대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청와대비서실이 16일 국회 운영위에 제출한 국정감사자료에 따르면 56건의 사기사 건 가운데 도중에 발각돼 미수에 그친 사건은 단 5건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성공한 사기사건중에는 사기액수가 1백억원을 넘는 것도 2건이나 됐으며 30 여명의 대형범죄조직이 관련된 사건도 포함됐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