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컷오프’ 서정숙 “억울하지만 따르겠다”

  • 뉴스1
  • 입력 2024년 2월 29일 10시 37분


코멘트
서정숙 국민의힘 의원이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과 공청관리위원회 뜻을 따르겠다“며 제22대 총선 불출마를 발표하고 있다. 2024.2.29. 뉴스1
서정숙 국민의힘 의원이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과 공청관리위원회 뜻을 따르겠다“며 제22대 총선 불출마를 발표하고 있다. 2024.2.29. 뉴스1
국민의힘 공천심사에서 컷오프(공천배제)된 비례대표 서정숙 의원은 29일 “충선이 쏜살처럼 다가오는 이 시점에 모든 억울함과 의혹을 내려놓고 선당후사의 자세로 당과 공관위의 결정을 따르겠다”며 “더 이상 공천과 관련한 이의도 제기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서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2대 총선 공천 과정에서 본선 경쟁력이 확실한 저를 당내 경선에서조차 배제시킨 공관위의 불투명하고 납득하기 어 려운 결과 발표에 대해 재고해 달라는 취지의 말씀도 드린 바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서 의원은 “하루가 금쪽같은 이 시점에서도 10여일이 지난 지금까지 당과 공관위는 어떠한 사정인지 저에게 그 어떤 사유나 구체적인 설명조차 해주지 않고 있다”며 “작금의 당의 처사는 너무도 이해하기 힘든 가혹함이었다. 당혹감을 넘어 허탈한 심정을 누르기가 쉽지 않았다”고 했다.

앞서 서 의원은 컷오프가 발표 직후인 지난 19일 이미 한 차례 기자회견을 통해 “공천 특권 카르텔이 작동하고 있다”고 반발한 바 있다. 서 의원이 공천을 신청한 경기 용인병에는 윤석열 대통령의 서울대 법대 후배이자 연수원 동기인 고석 변호사가 단수공천됐다.

(서울=뉴스1)
  • 좋아요
    0
  • 슬퍼요
    0
  • 화나요
    0
  • 추천해요

댓글 0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