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 위성정당 대표에 당직자 내정…“지난 총선 같은 혼란 막는다”

  • 뉴스1
  • 입력 2024년 2월 21일 21시 41분


코멘트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0일 서울 광진구 CCTV 관제센터에서 열린 ‘시민이 안전한 대한민국’ 공약발표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4.2.20/뉴스1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0일 서울 광진구 CCTV 관제센터에서 열린 ‘시민이 안전한 대한민국’ 공약발표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4.2.20/뉴스1
국민의힘의 총선용 위성정당인 ‘국민의미래’ 대표로 국민의힘 당직자가 내정됐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21일 오후 언론 공지를 통해 “지난 총선에서와 같은 혼선을 막기 위해, ‘국민의힘의 경험 많은 최선임급 당직자’가 비례정당 대표를 맡아 비례정당 출범 작업을 차질 없이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는 지난 2020년 총선 당시 자유한국당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 대표를 맡았던 한선교 전 의원이 영입 인재를 당선 가능성이 낮은 비례대표 후순위로 배치하는 등 당내 갈등이 벌어졌던 점을 고려한 결정으로 보인다. 당시 자유한국당은 위성정당 대표를 원유철 전 의원으로 교체했고 공천 명단도 다시 발표했다.

이번 총선에선 명망가 대신 국민의힘 사무처 당직자를 위성정당 대표로 내세워 국민의미래가 아닌 국민의힘이 비례대표 공천을 주도하기로 했다. 이른바 ‘제2의 한선교의 난’이 재발하는 것을 막으려는 것이다.

한 위원장은 “국민의힘 비례정당은 더불어민주당이 종북세력 등과의 야합을 위해 유지하기로 한 꼼수 제도에 대응하기 위한 도구일 뿐”이라며 “그러므로 국민의 의사가 제대로 반영되도록, 국민의힘이 국민의힘 이름으로 비례후보를 제시하는 것과 다르지 않은 결과를 낼 수 있게 운영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우리 비례 정당은 국민 눈높이에 맞는 비례후보를 선정해 국민들에게 제시하고, 그 비례후보들을 통해 어떻게 동료 시민들께 봉사할 것인지를 최선을 다해 설명해 드리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저는 불출마하므로 비례정당을 위해서도 혼신의 힘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 좋아요
    0
  • 슬퍼요
    0
  • 화나요
    0
  • 추천해요

댓글 0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