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北, 나토 사무총장에 우크라전 책임 전가…“대리전쟁 마당으로 만들어”

입력 2023-01-30 08:55업데이트 2023-01-30 08:5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옌스 스톨텐베르그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사무총장이 2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외교부 청사에서 박진 외교부 장관과 면담하고 있다. 박진 외교부 장관은 옌스 스톨 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과 만나 한반도 정세를 비롯한 지역 안보 현안과 한·나토 간 협력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할 계획이다. 2023.1.29/뉴스1 ⓒ News1옌스 스톨텐베르그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사무총장이 2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외교부 청사에서 박진 외교부 장관과 면담하고 있다. 박진 외교부 장관은 옌스 스톨 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과 만나 한반도 정세를 비롯한 지역 안보 현안과 한·나토 간 협력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할 계획이다. 2023.1.29/뉴스1 ⓒ News1
북한이 30일 방한 중인 옌스 스톨텐베르그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사무총장을 향해 “우크라이나를 대리전쟁마당으로 만들어놓은 군사기구의 고위책임자”라고 비난했다.

이날 조선중앙통신은 김동명 국제정치연구학회 연구사의 글 ‘나토 사무총장의 행각은 아시아판 나토창설을 부추기자는 것인가’을 보도하며 스톨텐베르그 사무총장의 방한과 관련 “자기의 작전 영역도 아닌 수륙만리 떨어진 동반구의 아시아태평양지역에 날아든다는 사실자체가 우려를 키우고 있다”면서 이렇게 주장했다.

김 연구사는 “나토 사무총장의 남조선과 일본 행각은 아시아태평양지역에 ‘신냉전’의 불구름을 몰아오는 대결 행각, 전쟁의 전주곡”이라고 강조했다.

스톨텐베르그 총장은 전날(29일)인 낮에 입국해 이틀간의 방한 일정을 수행 중이다. 한국 일정을 마무리 한 뒤 내달 1일까지는 일본에서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김 연구사는 미국 등 서방국가가 우크라이나에 탱크를 지원하겠다고 밝힌 것을 언급하며 “미국과 서방의 탱크 제공 결정으로 우크라이나 사태가 새로운 고비를 맞고 있는 때에 남조선과 일본에 날아든 나토 사무총장이 이번에도 그들에게 ‘중국 위협론’을 부단히 불어넣으며 ‘아시아판 나토’ 창설의 필요성을 재삼 강조하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한국과 일본이) 우크라이나 군사 지원에 소극적으로 나서고 있는데 대해 단단히 신칙하고 압을 가하리라는 것은 불보듯 명백하다”라면서 “나토에 흘러드는 남조선과 일본의 무장장비들이 우크라이나 전장에 나타나는 것은 시간 문제”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김 연구사는 그러면서 “지역에 불청객을 끌어들여 제 볼장을 보려는 남조선과 일본은 안보 불안을 해소하기는 커녕 오히려 극도의 안보 위기에 더욱 가까이 다가서고 있다”면서 “전쟁과 대결의 대명사인 나토가 지역에 군홧발을 들여놓는 것은 열이면 열, 백이면 백 좋은 일이 하나도 없다”라고 경계했다.

아울러 나토가 지난해 스페인 마드리드 정상회의에 한국 등 아태 4개국을 처음으로 초청한 것 등을 언급하며 “나토가 오늘날 남조선과 일본에 노골적으로 긴 팔을 뻗치고 있는 목적은 너무나도 명백하다”며 “추종 세력들과 결탁해 저들의 패권적 지위와 질서 유지에 복무하는 ‘아시아판 나토’를 조작하자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최근 북한은 미국이 우크라이나에 대한 탱크를 지원하기로 결정한 것을 빌미로 외교적 비난전에 뛰어들었다. 지난 27일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 담화와 29일 권정근 외무성 미국담당 국장 담화도 같은 맥락이다. 이는 북한이 ‘한미일 대 북중러’ 구도의 ‘신냉전’ 상황에서 자신들에게 유리한 국제 정세를 조성하기 위한 행보로 분석된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