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文, 풍산개 ‘마루’ 사망 소식 전하며 “내게는 더없이 고마운 친구였다”

입력 2022-12-10 17:46업데이트 2022-12-10 17:4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문재인 전 대통령과 풍산개 마루. (문재인 전 대통령 페이스북 갈무리) 2022.12.10문재인 전 대통령과 풍산개 마루. (문재인 전 대통령 페이스북 갈무리) 2022.12.10
문재인 전 대통령은 10일 청와대 입성 전부터 길러왔던 반려견 풍산개 ‘마루’의 사망 소식을 전하며 “내게는 더없이 고마운 친구였다”고 회고했다.

문 전 대통령은 이날 오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오늘 마루가 저세상으로 떠났다”며 “아침 산책 중에 스르르 주저앉았고 곧 마지막 숨을 쉬었다. 고통이나 신음소리 없이 편안한 표정으로 갔다”고 전했다.

마루는 문 전 대통령이 대통령 취임 전부터 경남 양산 사저에서 길러온 반려견이다. 지난 2018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문 전 대통령에게 선물한 풍산개 한쌍 중 암컷인 ‘곰이’와의 사이에서 새끼 7마리를 낳기도 했다.

문 전 대통령은 “산책길에 요즘 즐겨 먹던 떨어진 홍시감을 맛있게 먹기도 했다. 마지막 산책을 함께 하고, 숨을 거둘 때 쓰다듬어 줄 수 있었으니 매우 다행이었다”며 “마루는 내가 참여정부(노무현 정부)를 마치고 양산 매곡 골짜기에서 살기 시작할 때부터 지금까지 긴 세월 격변의 기간 동안 우리 가족의 든든한 반려였고, 많은 위로와 행복을 줬다”고 말했다.

이어 “마루는 매곡 골짜기에서 제일 잘생기고 위엄있는 수컷이었고, 2세도 많이 퍼트렸다”며 “매곡의 뒷산 대운산 자락을 맘껏 뛰어다녔고, 청와대에 살면서 북한 풍산개 곰이와 사랑을 나누고 남북합작을 만들어 내기도 했으니, 그만하면 잘 산 견생이었다”고 했다.

문 전 대통령은 마지막으로 “마루는 화장해 우리집 마당 나무 사이에 수목장으로 묻혔다”고 전하면서 “마루야, 고맙고 고맙다. 다음 생이 있다면 더 좋은 인연, 더 좋은 관계로 꼭 다시 만나자. 잘 가라”고 인사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