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尹, 한동훈 찾아간 ‘더탐사’ 비난…“법 안 지키면 어떤 고통 따르는지 보여줘야”

입력 2022-11-29 21:42업데이트 2022-11-29 21:4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윤석열 대통령은 29일 오전 국무회의에서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자택을 찾아간 유튜브 매체를 강하게 비판했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이날 18개 부처 장관 전원이 모인 국무회의에서 “법무부 장관 자택을 이런 식으로 무단 침입하면 국민들이 어떻게 보겠느냐”면서 “법을 제대로 지키지 않으면 어떤 고통이 따르는지 보여줘야 하지 않느냐”고 말했다.

더탐사는 지난 27일 한 장관이 거주하는 서울 강남구 도곡동의 한 주상복합 아파트를 찾아가 집 현관문 앞에서 “한 장관님 계시냐”, “더탐사에서 취재하러 나왔다”고 문을 두드렸다.

더탐사 소속 5명의 취재진은 한 장관의 도어락을 누르거나 집 앞 택배물을 뒤지기도 했다.

윤 대통령은 이를 언급하며 “법을 어긴 사람이 처벌받지 않는 사회가 과연 정상적이냐”고 되물었다고 한다.

경찰은 한편 한 장관과 가족들에 대해 신변 보호조치에 들어갔다. 또 한 장관의 자택 주변 순찰을 강화했다고 발표했다.



한 장관은 전날(28일) 정부과천청사 법무부 출근길에 취재진과 만나 “취재라는 이름만 붙이면 모든 불법이 허용되는 것인가”라고 따지며 “이걸 그대로 두면 우리 국민 누구라도 언제든 똑같이 당할 수 있는 무법천지가 되는 것”이라고 더탐사를 비판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