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권성동 “혀 깨물고 죽지”… 김제남 “폭언 사과하라”

입력 2022-10-08 03:00업데이트 2022-10-08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원자력안전재단 이사장 거취 충돌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이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원자력안전위원회,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한국원자력통제기술원, 한국원자력안전재단, 한국수력원자력(주)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김제남 한국원자력안전재단 이사장에게 질의하고 있다. 2022.10.7/뉴스1
7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원자력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김제남 한국원자력안전재단 이사장의 거취 문제를 두고 논란이 벌어졌다. 정의당 소속으로 19대 국회의원을 지낸 김 이사장은 문재인 정부 청와대에서 대통령기후환경비서관으로 일한 뒤 2월 이사장이 됐다.

김제남 한국원자력안전재단 이사장이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원자력안전위원회,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한국원자력통제기술원, 한국원자력안전재단, 한국수력원자력(주)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김 이사장은 이날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의 질의 중 사퇴를 촉구하는 발언과 관련, 인신공격성 막말이라며 사과를 요구했다. 2022.10.7/뉴스1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은 김 이사장을 향해 “이 둥지 저 둥지 옮기는 뻐꾸기냐. 나는 부끄러워서 고개를 못 들겠다. 차라리 혀 깨물고 죽지 뭐 하러 그런 짓을 하느냐”라고 했다. 이에 김 이사장이 “저의 신상에 대해 폭언에 가깝게 말씀하신 것에 대해서는 사과하라”고 맞받으면서 국감장에는 소란이 일었다. 권 의원은 “나라면 그렇게 안 하겠다는 의지의 표명”이라며 사과하지 않았다.


김은지 기자 eunji@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