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尹, 비속어 논란에 “사실과 다른 보도로 동맹 훼손…진상 밝혀야”

입력 2022-09-26 09:13업데이트 2022-09-26 22:1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크게보기해외 순방을 마친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2022.09.26./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은 26일 해외 순방 중 불거진 비속어 논란을 두고 “사실과 다른 보도로 동맹을 훼손하는 건 국민을 위험하게 하는 것”이라며 “진상이 더 확실하게 밝혀져야 한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미국 순방에서 행사장을 나가면서 한 발언이 논란이 됐다’는 물음에 이같이 답했다. 윤 대통령이 관련 발언에 대해 직접 입장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윤 대통령은 “저는 뭐 논란이라기 보다 전 세계 2~3개 초강대국을 제외하고는 자국 국민들의 생명과 안전을 자국 능력으로 온전히 지킬 국가는 없다. 자국 국민 생명을 지키는 데 동맹은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윤 대통령이 미국 뉴욕에서 바이든 대통령과 환담을 나눈 뒤 회의장을 나서면서 참모진에게 ‘이 XX’, ‘바이든’ 같은 내용이 포함된 사담을 나눴다는 MBC 보도가 나왔다. 민주당은 ‘외교 참사’라며 대대적인 공세에 나섰다. 처음 적극적인 해명을 하지 않던 대통령실은 뒤늦게 “미국이 나올 이유 없고 바이든이 나올 이유가 없다”며 “바이든이 아닌 ‘날리면’이라고 돼 있다”고 반박했다.

이후 여권은 “제2의 광우병 선동”, “의도적 조작”이라며 역공세에 나섰다. 대통령실은 복수의 소리 분석 전문가에게 확인을 거친 것으로 전해졌다. 반면 민주당은 “윤 대통령은 국민 앞에 사과해야 한다”라고 공세를 이어가면서 박진 외교부 장관과 김성한 국가인보실장 등 외교안보 라인의 경질을 요구했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