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尹대통령 “한일 과거사, 미래지향적 협력관계 강화 때 원만 해결”

입력 2022-08-17 10:45업데이트 2022-08-17 11:0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17일 오전 서울 용산구 서울역 대합실에서 시민들이 윤석열 대통령의 취임 100일 기자회견을 TV 생중계를 통해 지켜보고 있다. 2022.8.17/뉴스1
윤석열 대통령은 17일 “과거사 문제는 양국이 미래 지향적 협력관계를 강화할 때, 그 양보와 이해를 통해 더 원만하게, 빠르게 해결될 수 있다는 믿음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룸에서 열린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 ‘한일관계를 회복하고 발전시키는 것을 원한다고 했지만, 강제징용 문제 해결이 쉽지 않고 시급하다. 한일 정상회담도 이루어지지 않았다’라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윤 대통령은 “미래가 없는 사람들끼리 앉아서 어떻게 과거 정산을 하겠느냐”며 “한일관계는 동북아 세계 안보 상황을 비춰봐도, 공급망 경제 안보차원에서 봐도 미래를 위해 긴밀히 협력해야 하는 관계가 됐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양국이 과거사 문제에 대해 합리적 방안을 도출할 수 있을 것으로 정부와 국민이 해낼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은 “강제징용은 이미 우리나라 대법원에서 확정판결이 나왔고 채권자들이 법에 따른 보상을 받게 돼 있다”며 “다만 그 판결을 집행하는 과정에서 일본이 우려하는 주권 문제의 충돌 없이 채권자들이 보상받을 수 있는 방안을 강구 중이다. 긍정적으로 바라보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