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李 “선대위 헤집어 대선승리”… 친윤계 “李때문에 대선 고난”

입력 2022-08-15 03:00업데이트 2022-08-15 03:1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여권 내분 격화]
李-친윤, 대선때 무슨일 있었길래
尹입당과정-선대위 인사 놓고 충돌
李가 만든 ‘윤핵관’ 단어도 앙금
“지난해 12월과 1월에 김종인과 이준석이 선거대책위원회를 헤집어 놓지 않았으면 과연 윤석열 정부가 탄생했겠나.”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13일 기자회견에서 3·9대선 당시 상황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과 ‘윤핵관’(윤 대통령 측 핵심 관계자)이 대선 승리를 위해 헌신한 자신을 몰아낸다는 성토다. 반면 친윤(친윤석열)계는 “이 대표 때문에 대선 때 엄청난 어려움을 겪었다”는 태도다. 양측의 뿌리 깊은 이런 불신은 이 대표의 기자회견을 통해 다시 한번 극명하게 표출됐다.

양측은 윤 대통령의 입당 과정에서부터 부닥쳤다. 지난해 7월 이 대표는 당시 무소속 신분이었던 윤 대통령이 입당하지 않으면 윤 대통령 캠프 인사들을 “제명하겠다”고 했다. 이미 권성동 원내대표, 장제원 의원 등 ‘윤핵관’들이 윤 대통령을 돕기 시작한 뒤였다. 이 대표는 윤 대통령이 입당한 후에도 “검찰 공무원으로 근무해 정치를 잘 모른다”고도 했다.

윤 대통령이 국민의힘 대선 후보로 선출된 뒤 양측의 갈등은 더 깊어졌다. 이 대표는 지난해 11월 선대위 인사 등에 대해 반발하며 지방으로 향했고, 이어 중앙선대위원장 사퇴까지 선언했다.

여기에 1월 당무 우선권 등을 두고 양측은 또다시 충돌했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이 대표가 뛰쳐나갈 때마다 윤 대통령과 친윤 진영이 일단 달래기에 나섰지만 내부적으로는 ‘해도 너무한다’는 분위기였다”고 했다. 한 친윤계 의원도 “이 대표가 만들어낸 ‘윤핵관’이라는 말로 윤 대통령과 당이 지금도 시달리고 있다”고 토로했다. 6월 지방선거 뒤에도 이 대표는 정진석 의원과 “개소리” 등의 표현이 오가는 설전을 벌이기도 했다.

여권 관계자는 “윤 대통령과 이 대표가 손을 맞잡았던 1월 의원총회 직후 두 사람이 이 대표가 운전하는 차를 타고 순직 소방관 빈소로 향했지만 정작 차에서 대화는 전혀 없었다고 한다”며 “대선, 지방선거 등을 치러야 하니 양측 모두 물밑에서 불만을 표하는 수준이었지만 이 대표의 기자회견으로 이제는 공개적으로 봉합할 수 없는 수준이 됐다”고 했다.

조아라 기자 likeit@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