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우상호 “尹, 국민통합은커녕 당내 통합도 못 이뤄”

입력 2022-08-15 03:00업데이트 2022-08-15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준석 말이 사실이라면 참으로 배은망덕한 대통령”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이 14일 “국민 통합은커녕 당내 통합조차 이루지 못하는 분이 지금 대한민국을 이끌고 있다”고 윤석열 대통령을 직격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의 작심 기자회견을 계기 삼아 윤 대통령과 여당을 향한 공세 수위를 끌어올린 것.

우 위원장은 이날 충남 공주에서 열린 8·28전당대회 충남 순회경선 인사말에서 이 대표의 전날 기자회견을 언급하며 “잔인한 것이 정치라고 하지만 이 대표의 말이 사실이라면 참으로 우리는 배은망덕한 대통령을 모시고 있구나 하는 한탄을 하게 된다”고 했다. 이어 “어제 (기자회견에서) 이 대표가 ‘그렇게 고생해서 대통령 만들어줬더니 정작 그 사람은 사석에서 나를 이 ××, 저 ××라고 했다더라’라고 말했다”며 “그래도 이 대표는 ‘참을 인(忍)’자 세 글자를 품고 그런 분의 당선을 위해 노력했다고 고백하며 울었다”고 여권의 내홍을 부각시켰다.

그러면서 우 위원장은 “오로지 정치 보복과 권력 장악에만 혈안이 돼 있는 대통령을 모시고 있으니 앞으로 대한민국이 어떻게 갈 것인가 하는 걱정을 국민들이 하고 있다”며 “수해로 침수된 물건을 꺼내며 눈물 흘리는 수재민들 앞에서 ‘사진 잘 나오게 비 왔으면 좋겠다’고 말하는 게 집권여당의 수준”이라고 윤 대통령과 국민의힘을 싸잡아 비판했다.

허동준 기자 hungr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