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강훈식 “직무정지, 기소→1심 유죄로 바꾸자…단 차후에”

입력 2022-08-12 20:56업데이트 2022-08-12 20:5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는 12일 ‘기소시 직무정지’ 당헌 80조와 관련, “적어도 1심이 유죄 나온 때, 그래서 기소와 선고 둘 다 이루어지는 그 상황에서 판단해도 늦지 않는다”면서 개정에 긍정적 입장을 밝혔다.

강 후보는 이날 MBC 라디오 ‘표창원의 뉴스하이킥’과의 인터뷰에서 “검찰수사로 윤석열 정부가 정권을 유지하려고 하고 있는 이 상황에서 기소만으로 그런 판단을 하는 것은 위험할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다만 지금이 특정인에 이 문제가 적용되는 이야기란 것에 대한 국민적 비판이 있을 수 있지 않겠느냐”며 “그래서 당장 그런 논의를 결정 짓기보다는 시기를 가지고 시간을 가지고 논의를 해나갈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진행자가 ‘개정의 필요성은 있지만 이번 전당대회에 당장 적용해선 안 된단 말이냐’고 묻자, 강 후보는 “네, 그렇다”고 답했다.

당헌 개정에 찬성하면서도 ‘이재명 방탄’ 논란을 고려해 좀더 시간을 두고 논의를 거쳐 개정하자는 절충안인 셈이다.

그는 또 박용진 후보의 단일화 제안에 대해선 “솔직하게 말하면 (득표율) 20%하고 5%가 더 하는 것”이라며 “그런 것이 파급효과를 그런 방식으로 가질 수 없다”고 부정적 입장을 밝혔다.

‘소득주도성장’ 강령 삭제와 관련해선 “우리가 5년 동안의 소득 격차 해소나 경제의 선순환에 얼마만큼 기여했는지에 대해서는 평가는 엇갈리고 있다”며 “우리가 새로운 다음 페이지에 민주당을 쓴다고 하면 이런 부분에 대한 토론과 논의는 있어야 된다”고 신중론을 폈다.

강 후보는 YTN 라디오 ‘뉴스 정면승부’에 출연해서도 “윤석열 정부의 사정정국과 맞물려서 기소만으로 하는 것이 맞느냐, 이런 회의론도 있는 것도 사실”이라며 개정에 찬성하면서도 추가 논의를 제안했다.

박용진 후보가 당헌 개정 관련 공개 토론을 위한 의원총회 소집을 요구한 데 대해선 “박홍근 원내대표가 ‘전당대회에 왜 의총을 끌어넣느냐’고 했다”며 “성사될 가능성이 별로 높아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