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민주 서해 공무원 TF 첫 회의…“정치공세 적극 대응”

입력 2022-06-28 14:57업데이트 2022-06-28 14:5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더불어민주당은 28일 문재인 정부 시절 서해상 피격 공무원 ‘월북’ 발표에 대한 여권의 의혹 제기와 관련, 태스크포스(TF)를 출범시키며 맞대응에 나섰다.

민주당은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서해 공무원 사망사건 TF’ 첫 회의를 열고 대응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TF는 한미연합사 부사령관 출신 김병주 의원을 단장으로 국방위 전반기 간사인 기동민 의원을 비롯해 김병기, 김민기, 황희, 윤건영, 윤재갑, 이용선 의원에 부승찬 전 국방부 대변인으로 구성됐다.

김병주 TF단장은 “국민의힘이 TF를 만들어 정쟁으로 몰고 가고 있어 인내하는 것도 한계가 돼서 당에서 TF를 만들게 됐다”면서 “문재인 정부를 흠집내기 위한 월북 조작 프레임에 대응하기 위해 이번 TF를 발족하고, 활동을 시작하게 됐다”고 밝혔다.

김 단장은 ‘월북 추정’ 발표가 윤석열 정부에서 뒤집힌 데 대해 “명백한 정치공세에 불과하며, 국민의힘과 윤석열 정부의 전 정권 조이기가 무분별하게 시작된 것”이라며 “취임한 지 한 달을 갓 넘긴 지금 윤석열 정부는 민생보다 오로지 정쟁을 목적으로 한 정치보복부터 시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무분별한 군사 정보 공개로 안보 해악을 최소화하고, 이번 사안의 핵심은 월북 여부인 만큼 윤석열 정부 내에서 공개가능한 자료를 공개하도록 지속적으로 촉구하겠다”며 “정확한 사실과 팩트에는 눈을 가린 채, 보고 싶은 것만 보고 읽고 싶은 것만 읽는 취사선택적인 국민의힘의 태도와 말장난 정치공세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별렀다.

사건 당시 국방위 여당 간사였던 황희 의원도 “똑같은 SI(특수 취급 정보) 첩보 자산인데 시신 소각 같은 건 철저히 믿고 월북 정황은 안 믿고, 어떤 건 믿고 어떤 건 안 믿는 근거가 뭔지 말도 없다”며 “도무지 앞뒤가 안 맞고 이해가 안 되고, 이걸 의도하는 목적이 뭔지도 이해가 난망한 상황”이라고 거들었다.

부승찬 전 국방부 대변인은 “어떻게 2년 전에 한 정보 판단이 다시 2년 만에 바뀔 수 있느냐”며 “최근 사태를 보면 군복을 입었던 사람으로서, 10여년간 정보 분석을 했던 사람으로서 이렇게 군이 휘둘릴 수 있나 참 안타깝다”고 했다.

이날 회의에는 신범철 국방부 차관, 강호필 합참 작전부장, 서승진 해경 차장 등 정부 측 관계자들도 참석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