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與 “文 탈원전이 전기료 인상으로…사과는 새 정권이”

입력 2022-06-27 20:49업데이트 2022-06-27 20:5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7일 전기요금 인상과 관련해 “잘못은 전 정권이 하고 사과는 새 정권이 하게 됐다”며 “문재인 정권 5년 내내 탈원전은 성역이었고, 누구든 탈원전에 대해 비판할 수 없었다”고 비판했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회의장에서 열린 ‘탈원전 및 전기료 인상 관련 정책의원총회’에서 “지난 정권 내내 우리 당은 공식회의나 교섭단체 대표연설 등을 통해 탈원전의 위험을 수차례 경고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우리나라는 에너지를 전부 해외에 의존하고 있다. 에너지원을 다양하게 하고 신재생에너지 비중을 늘리는 건 맞다”면서도 “우리나라 기상 조건에 풍력과 태양광은 맞지 않음에도 급격하게 신재생에너지로 전환하는 건 무리한 욕심”이라고 지적했다.

또 “그렇게 탈원전을 하다 보니 세계 최고 원전 기술이 사장되고 인력이 빠져나갔다”며 “대학 원자력공학과 지원자가 없을 정도로 인력 양성에 애를 먹었다”고 했다.

이어 “한국전력이 원전 가동 비율을 줄이고 가스발전, 석탄발전 등의 비중을 높이다 보니 가스값과 석탄값이 오르면서 결국 적자가 될 수밖에 없었다”며 “문재인 정권에서 전기요금을 인상했어야 했는데 딱 한 번밖에 안 했다. 그래서 한전 적자가 눈덩이처럼 불어난 실정”이라고 했다.

비공개로 진행된 발제는 주한규 서울대 원자핵공학과 교수와 정승일 한국전력 대표이사가 각각 맡았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강연 후 기자들과 만나 “문재인 정부 5년간 원전 가동률이 82.7%에서 75%대로 낮춰져 원전 비중이 낮아졌고, 그 바람에 5년간 11조원의 추가 비용이 들어갔다는 것”이라고 강연 내용을 전했다.

이어 “한전의 문재인 정권 5년 동안 적자가 5조2000억원인데, 원전 이용률을 이전 수준으로만 유지했다면 결국 한전 적자의 2배를 얻을 수 있었다”며 “이 부분이 전기요금 인상으로 이어진 것”이라고 주장했다.

권 원내대표는 “LNG 발전 원가가 11.7배, 석탄 5.6배, 유연탄이 5.6배 인상돼서 결국 발전원가가 높아지니까, 발전원가의 90%를 차지하는 전기요금이 인상될 수밖에 없었다”고 강연 내용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 5년 동안 10번 요구했는데 단 한 번만 인상됐다”며 “문재인 정부가 무조건 물가를 낮추겠다는 목표 하에 전기요금 인상을 안 한 부분이 지금 와서는 굉장히 큰 한전 적자로 이어지고 있다는 분석이었다”고 말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