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이준석측 “선거땐 쪽쪽 빨아먹더니”… 정진석 “분당을, 신인에 배려했어야”

입력 2022-06-08 03:00업데이트 2022-06-08 09:4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국힘 당권 둘러싼 갈등 격화
양측 갈등 전면전 비화 관측에
권성동 “권력다툼 비화는 억측”
국민의힘의 차기 당권을 둘러싼 내부 갈등이 날로 격화되고 있다. 이른바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측 핵심 관계자) 인사들이 이준석 대표를 향한 공격에 나서자 이 대표 측도 일제히 응수에 나섰다.

우크라이나를 방문 중인 이 대표는 7일 페이스북에서 “대선 기간 중에 당사에 우크라이나 국기 조명 쏘고, 러시아 규탄 결의안을 낼 땐 아무 말이 없다가 지금 와서 뜬금없이 러시아 역성들면 그게 간보는 거고 기회주의”라고 밝혔다. 전날(6일) 페이스북을 통해 이 대표의 우크라이나 방문을 “자기 정치”라고 성토한 정진석 의원에 대한 반박이다. 정 의원은 이 대표의 우크라이나행(行)을 두고 “외교 안보 핵심 관계자 대부분이 난색”이라고 했지만 이 대표는 “저는 대한민국 외교부와 정부 입장을 숙지하고 그 범주 내에서 활동하고 있다”고도 했다. 윤핵관의 맏형 격인 정 의원의 공세에 이 대표도 연일 현지에서 맞대응에 나선 것.

이 대표 측은 정 의원과 권성동 원내대표가 이 대표 주도로 출범한 혁신위를 문제 삼는 것에 대해서도 적극 반박했다. 첫 번째 혁신위원으로 합류한 천하람 순천갑 당협위원장은 이날 CBS라디오에서 정 의원의 ‘자기 정치’ 비판에 대해 “선거 때는 이 대표의 이슈 주도권이 도움이 되니까 쪽쪽 빨아먹다가 선거 끝나고 나서는 ‘너무 자기만 주목받는 것 아니냐’고 하는 것은 앞뒤가 안 맞는 태도”라고 했다. 조해진 의원도 ‘윤핵관’들의 혁신위 비판에 대해 “공천제도 개혁은 지금이 적기다. 혁신위 출범은 잘한 것”이라며 이 대표를 엄호했다.

그러나 정 의원은 이날 동아일보 통화에서 정미경 경기 성남 분당을 당협위원장 인선과 관련해 “(분당을처럼) 승률이 높은 지역은 정치 오래한 사람들이 연명하는 자리가 아니라 신진 정치인들을 배려하는 자리여야 한다”며 공세를 이어갔다.

양측의 공방이 이어지면서 당 윤리위원회의 이 대표에 대한 징계 여부와 혁신위원회, 조기 전당대회 개최 등을 둘러싼 갈등이 곧 전면전으로 번질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이를 의식한 듯 권 원내대표는 이날 “잘하면 잘한 대로 칭찬받고 (각자) 본인 생각과 다르면 비판받기에, 비판 자체를 권력 다툼으로 비화하는 것은 지나친 억측”이라며 진화에 나섰다.

조아라 기자 likeit@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