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이재명 “여론조사 다 틀려”…송영길 “여러분 이거 안 믿죠?”

입력 2022-05-27 11:34업데이트 2022-05-27 13:3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크게보기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사전투표 첫날인 27일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부인 남영신 씨, 아들 송주환, 딸 송현주와 함께 서울 용산구 이촌 제1동주민센터에 마련된 사전투표소에서 투표를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더불어민주당이 최근 각종 여론조사에서 국민의힘에 비해 열세인 점을 의식한 듯 “여론조사는 다 틀리다”며 여론조사를 믿지 말고 투표해달라고 호소했다.

민주당은 26일 오후 서울 청계광장에서 ‘국정균형-민생안정 호소 2090 총결집 전국 동시 집중유세’라는 이름으로 유세 행사를 벌였다.

이 자리에서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는 이순신 장군이 12척의 배를 갖고 전투에 임한 명량해전을 언급하며 “이순신의 심정으로, 필사즉생의 각오로 싸우겠다”고 했다.

특히 그는 연설 도중 “여론조사 안 믿죠?”라며 “여러분 정말 이게 말이 되나”라고 말했다. 송 후보는 각종 여론조사에서 현 시장인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에게 20%포인트 넘게 뒤처지고 있다.

크게보기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계양을 보궐선거 후보자가 27일 인천 계산4동행정복지센터에 마련된 투표소에서 투표를 하고 있다. 인천=사진공동취재단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은 인천 계양에서 선거 유세 도중 화상으로 연결됐다. 이 위원장은 “포기하면 안 된다. 투표하면 이긴다”며 “여론조사 통계 다 틀리다. 지방선거 투표율이 50% 중반대인데 많이 투표하면 이긴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금 이 순간에도 밥 못 드시겠다, TV 못 켜겠다, 숨이 안 쉬어진다, 잠 못 자겠다 이런 말 하는 분들이 부지기수”라며 “포기하고 싶어 하는 많은 국민이 함께하게 설득해야 한다”고 말했다.

지난 대선 패배 책임으로 불출마를 선언한 우상호 의원은 “지난 대선에 여의도연구원 여론조사에서는 이 후보가 10%포인트 지는 것으로 나왔는데, 대선 오차는 0.73%포인트로 졌다”며 “지지율 조사 보고 힘 빠져서 투표 안 하는 사람 있을 것 같은데, 이기려면 투표하자”고 했다.

이날 행사에 박지현·윤호중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은 참석하지 않았다. 당초 참석하기로 했으나 오후께 두 위원장 모두 해당 일정을 취소했다. 최근 ‘당 쇄신안’을 두고 당내 갈등이 있었던 만큼 불참 배경에 관심이 쏠렸지만, 당 관계자는 “실무적인 이유 때문에 조율한 것”이라고만 설명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