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이재명 “인천, 원래 외지인 모여사는 곳” 국힘 “이부망천 넘는 망언”

입력 2022-05-26 11:28업데이트 2022-05-26 14:3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후보 겸 총괄선대위원장이 26일 오전 인천 계양역 광장에서 열린 ‘공항 철도 전기 수도 민영화 반대 기자회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인천=사진공동취재단
“인천은 원래 외지인들이 모여 사는 곳”이라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의 발언에 대해 국민의힘 측은 ‘이부망천’(이혼하면 부천, 망하면 인천)을 뛰어넘는 망언이라고 비판했다.

박민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26일 페이스북을 통해 “인천에 연고가 없는 건 이재명 후보 본인인데, 본인이 근본 없이 출마해놓고는 왜 엄한 인천 시민들을 무근본 외지인으로 만들어버리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부망천을 가볍게 뛰어넘는 망언 중에 망언이라고 본다. 인천이, 계양이 호구인가? 이제 지켜보는 것도 힘들 지경이다. 인천 시민들은 오죽하시겠냐”고 비판했다.

박 대변인은 “가질 수 없다면 부숴 버리겠다 뭐 이런 것인가? 이재명 후보님! 제발 정신 차리시라. 자신의 기행을 정당화하기 위해 타인의 정체성을 깔아뭉개는 건 동네 무뢰배나 할 짓”이라며 “텃밭으로 도망가 오차범위 내로 추격당한 순간 이미 이 후보의 정치생명은 끝난 것”이라고 말했다.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이 위원장은 이날 BBS라디오 ‘박경수의 아침저널’에서 “계양 구민들께서는 두 가지 선택을 제시 받고 있다. ‘연고 있는 사람이냐? 유능한 사람이냐?’ 그래서 연고 가지고 자꾸 따지는 경향이 상대후보에게 있다”며 “내세울 게 연고밖에 없으니까”라고 말했다.

이어 “인천이 원래 외지인들이 모여 사는 곳이라, 뭐 원주민도 있겠지만, ‘해불양수’가 인천에서 주로 쓰는 유명한 말이다. 바다는 강물을 가리지 않는다. 유능한 그리고 영향력 큰 정치인이 지역 발전에도 도움이 된다. 이런 기대가 더 많으신 것 같다”고 어필했다.

그러면서 ‘잘 오셨다’는 분들이 훨씬 많은 것 같고, 물론 ‘잘못 왔다’는 사람이 한두 명씩 있기는 한데, 그건 극히 소수인 것 같다”고 주장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