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이재명 “인천은 원래 외지인 사는 곳, 내세울 게 연고뿐인가”

입력 2022-05-26 11:26업데이트 2022-05-26 11:3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민주당 내홍, 선거에 심각한 영향 없을 것”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후보 겸 총괄선대위원장이 24일 계양구 선거 캠프에서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은 상대 후보인 윤형선 국민의힘 후보를 향해 “내세울 게 연고밖에 없으니까 자꾸 연고를 따진다”며 “인천은 원래 외지인들이 모여 사는 곳”이라고 주장했다.

이 위원장은 26일 BBS ‘박경수의 아침저널’과 전화 인터뷰에서 “인천에서 주로 쓰는 아주 유명한 말 중에 해불양수(海不讓水)라는 말이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해불양수’란 바다는 어떠한 물도 사양하지 않는다는 뜻으로, 모든 사람을 차별하지 않고 포용해야 함을 이르는 말이다.

이 위원장은 “계양 구민들은 연고 있는 사람이냐, 유능한 사람이냐의 두 가지 선택을 제시받고 있다. 그래서 상대방이 자꾸 연고를 따지는 것”이라며 “‘유능하고 영향력 큰 정치인이 지역 발전에도 도움이 된다’는 기대가 더 많은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물론 저한테 와서 ‘(계양을 지역에) 잘못 왔다’고 말하는 사람이 한두 명씩 있기는 한데, 그건 극히 소수”라며 “지역 발전이나 내 삶을 바꾸는데 아는 사람이냐 유능한 사람이냐, 선택은 명백하지 않겠나”라고 덧붙였다.

이 위원장은 민주당 텃밭으로 분류됐던 계양을에서 예상 밖 고전을 하는 데 대해 “정당 지지율 격차가 워낙 커서 다 상쇄하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어 “정당 지지율은 일종의 산맥이라 높은 산에 올라간 사람과 낮은 산에 서 있는 사람의 차이”라며 “인물은 사실 가장 작은 요소”라고 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총괄선거대책위원장과 박지현 공동 비상대책위원장이 19일 오전 인천 계양역 광장에서 열린 인천 선거대책위원회 출정식에서 대화하고 있다. 뉴스1
한편 이 위원장은 최근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86 용퇴론’을 제기해 당 내홍이 불거진 것과 관련해선 “선거에 그렇게 심각하게 영향을 미친다고 보지는 않는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제일 큰 영향을 미치는 것은 구도 문제”라며 “대통령 취임 후 20일 만에 치러지는 선거이고 한미정상회담까지 있었기 때문에 새 정부에 대한 기대감이 있을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지방선거, 보궐선거 전망이 어려울 것이라는 건 정치를 조금이라도 아시는 분들은 당연히 예측했던 일”이라며 “그러니까 제가 직접 출마하고 총괄선대위원장을 맡은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20일 만에 치러지는 데도 어쨌든 초박빙 지역이 많다. 경기도는 정말 결과를 알 수 없다”며 “수도권이나 충남·대전·세종 이런 쪽들은 거의 비슷하게 소수점 격차로 결론이 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했다.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sykim41@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