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육군대장 5명중 4명 육사… 軍내부 “文정부서 배제된 육사 부활”

입력 2022-05-26 03:00업데이트 2022-05-26 03:1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北 ICBM 도발]
임기시작 6개월-10개월밖에 안된
해군총장-공군총장도 이례적 교체
尹정부 첫 합참의장에 김승겸 내정
정부는 25일 대장 7명 전원을 전격 교체하는 파격적인 군 인사를 단행하면서 “북한 핵·미사일 위협 상황을 고려해 지휘체계의 조기 안정 등을 고려했다”고 밝혔다. 문재인 정부에서 꾸려졌던 군 수뇌부를 정부 출범 보름 만에 전면 쇄신하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한 것.

이번 인사에선 합동참모본부 의장으로 내정된 김승겸 한미연합사령부 부사령관(59·육사 42기)을 비롯해 육군참모총장에 내정된 박정환 합참 차장(55·육사 44기) 등 육군 대장급 5명 중 4개 대장 보직에 육사 출신이 기용됐다. 특히 군사 작전을 지휘하는 합참의장과 인사권을 쥔 육군총장이 모두 육사 출신으로 채워졌다. 사실상 ‘육사 부활’의 신호탄을 쏴 올린 셈이다. 앞서 ‘육사 배제’ 기조가 강했던 문 정부에선 정경두(공사 30기), 박한기(학군 21기), 원인철(공사 32기) 등 공군, 비육사 출신이 합참의장에 임명됐다. 군 내부에선 이번 인사로 인해 향후 단행될 후속 군 장성 인사에서 육사 출신이 전면 기용되는 현상이 나타날 것으로 보고 있다.

합참의장에 육사 출신이 발탁된 건 이명박 정부 때 정승조 합참의장(2011∼2013년) 이후 11년 만이다. 특히 연합사 부사령관을 맡고 있는 김 의장 후보자를 발탁한 건 현 정부의 ‘한미동맹 강화’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정부는 김 의장 후보자를 두고 “(한미) 연합 및 합동작전 분야 전문가”라고 평가했다.

군 관계자는 “임기를 시작한 지 6개월, 10개월밖에 되지 않은 해군참모총장, 공군참모총장까지 모두 교체한 건 이례적”이라고 전했다. 이번 인사에서 김정수 해군총장(해사 41기)과 박인호 공군총장(공사 35기) 유임이 검토됐으나 육사 44기 출신이 육군총장에 발탁되면서 각 군 총장 기수 균형을 맞추는 차원에서 전격 교체가 이뤄졌다.

다만 이번 인사에선 기수나 출신 지역 등의 파격은 없었다. 이날 발탁된 대장 7명은 출신 지역이 서울, 경북(2명), 전북, 부산(2명), 충남 등으로 고르게 분포됐다.

신규진 기자 newji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