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김태효 “오늘 쏠 거로 보고 잠들어”…안보부처 장관들엔 ‘금주령’

입력 2022-05-25 15:02업데이트 2022-05-25 15:0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김태효 국가안보실 제1차장이 18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오픈라운지에서 한미 정상회담과 관련해 브리핑하기 위해 단상에 올라서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 징후를 전날(24일) 인지하고 대비한 것으로 보인다.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은 25일 오후 용산청사 브리핑룸에서 기자들과 만나 “어제 오후에 각 안보부처 장관들에게 저녁 회식을 하더라도 알코올은 자제하고 기다리라고 말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차장이 윤 대통령을 직접적으로 언급하지 않았지만 안보부처 장관들에게 일종의 시그널을 준만큼 윤 대통령에게도 보고가 들어갔을 가능성이 크다.

김 차장은 “(안보부처 장관에게 말하고) 오후 9시가 넘어서자 북한이 쏘지 않을 것이라고 판단해 주류를 시켜도 된다고 했다”고 유머를 곁들여 말했다.

그러면서 “날이 밝을 때 북한이 탄도 식별 가능성을 높이기 위해서 이른 아침에 발사할 가능성이 크다고 봤다”며 “오늘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할 가능성이 가장 높다고 보고 (전날) 잠자리에 들었다”고 말했다.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북한은 이날 오전 6시와 6시37분·42분 등 3차례에 걸쳐 평양 순안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을 1발씩, 총 3발을 발사했다.

군 당국은 북한이 이날 쏜 첫 번째 미사일은 ICBM ‘화성-17형’일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으며 2~3번째 미사일은 ‘북한판 이스칸데르’로 불리는 단거리탄도미사일(SRBM) KN-23이었던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윤 대통령은 취임 후 처음으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주재하고 이날 오전 7시35분터 8시38분까지 약 1시간 동안 관련 사항을 참모들과 논의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