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교육부·복지부 장관 인선 늦어질듯…“바늘구멍 뚫고도 가족이 고사”

입력 2022-05-25 08:57업데이트 2022-05-25 08:5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가 지난 4월29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국민연금공단 서울북부지역본부에 마련된 국회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을 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2.4.29/뉴스1
정호영 전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와 김인철 전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의 후임 물색 작업이 난항을 겪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이 강조한 교육 개혁, 연금 개혁의 주무부처 장관들인 만큼 윤 대통령의 개혁 구상이 추진 동력을 얻기까지는 시간이 조금 더 걸릴 것으로 보인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25일 뉴스1과의 통화에서 “능력과 자질을 1순위로 추리고 검증작업을 진행하는데 그 바늘구멍을 뚫고도 정작 가족의 뜻에 따라 고사하는 경우가 많다”고 토로했다. 정 후보자와 김 후보자 모두 자녀 특혜와 관련된 의혹으로 낙마했다.

대통령실은 한덕수 국무총리를 비롯해 총 18개 부처 중 16곳 장관이 모두 채워졌고 복지부와 교육부도 새 정부 차관이 임명된 만큼 당장 국정 운영에는 큰 지장이 없다는 입장이다. 오는 2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리는 첫 정식 국무회의에도 두 부처 차관이 참석할 것으로 보인다.

동시에 윤 대통령이 강조한 교육개혁과 연금개혁 추진력은 다소 떨어질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앞서 윤 대통령은 지난 16일 국회 첫 시정연설에서 “연금·노동·교육 개혁은 지금 추진되지 않으면 우리 사회의 지속 가능성을 위협하게 되고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과제가 됐다”며 여야의 초당적인 협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후임 인선) 속도도, 역량도 중요하다는 점을 잘 인지하고 있다”며 “그래도 무리해서 급하게 하려고는 하지 말자는 생각을 공유하고 있다. 복지부·교육부 차관 체제로도 국정 공백이라고 이름 붙일만한 일은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