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26일부터 靑 집무실 볼 수 있다…관저 창문도 전면 개방

입력 2022-05-24 16:56업데이트 2022-05-24 18:0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청와대 대통령 관저 거실. 대통령실 제공


26일부터 청와대 본관 실내가 개방된다. 관저 내부도 전면 개방된 창문을 통해 볼 수 있게 됐다.

대통령실은 24일 보도자료를 통해 “오는 26일부터 청와대 본관 실내를 개방하고, 관저 건물 내부도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청와대 본관 1층. 대통령실 제공


1991년 9월 준공된 청와대 본관은 대통령의 공간을 상징하던 역사적 장소로, 대통령 공식 집무와 접견을 위해 주로 사용해왔다. 대통령실은 “지난 10일 청와대 개방 기간 동안 많은 관람객들이 본관 내부를 관람하고자 희망했다”며 “국민의 뜻을 모아 이번 실내 개방을 추진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번에 공개되는 청와대 본관 구역은 본관 1층의 영부인 집무실과 접견실이 있는 무궁화실, 다과 행사 시 사용되었던 인왕실, 2층의 대통령 집무실과 외빈 접견실, 동측 별채인 충무실 등이다.

청와대 대통령 관저 드레스룸. 대통령실 제공

청와대 대통령 관저 부엌. 대통령실 제공


이와 함께 대통령과 가족이 쓰는 사적 거주 공간이었던 관저 내부도 개방된다. 지난 10일 관저 뜰이 개방됐지만 사저 안쪽은 보기 어려웠는데 26일부터는 관저 뜰에서 내부까지 볼 수 있도록 관저 창문이 전면 개방될 예정이다.

청와대 대통령 관저 메이크업실. 대통령실 제공

청와대 본관 내부 모습. 대통령실 제공


대통령실은 “이번 본관과 관저의 내부 공개를 통해 대통령이 일하던 곳과 살던 집에 대한 전 국민적 궁금증을 일제히 해소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상시 시설 점검과 최적의 동선 마련 등 관람 편의 개선을 위해 관계 부처인 문화재청과 긴밀히 협의하는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24일 0시 기준 청와대 관람 누적 신청 수는 543만 명을 넘은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 23일부터 내부 관람이 가능해진 영빈관과 춘추관의 경우 내부 개방 첫날 각각 7561명, 6871명이 방문한 것으로 조사됐다.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sinnala8@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