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정호영, 사퇴 의사 밝히기 전 尹 대통령과 통화…대통령도 ‘수용’

입력 2022-05-23 23:23업데이트 2022-05-23 23:2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윤석열 대통령이 23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의에 답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2022.5.23/뉴스1 © News1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가 23일 자진 사퇴 의사를 밝히기에 앞서 윤석열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뉴스1과 통화에서 “정 후보자가 윤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한 것으로 안다”며 “윤 대통령도 정 후보자의 자진 사퇴 의사를 받아들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대통령 대변인실은 정 후보자의 사퇴에 대한 입장을 내놓지 않기로 했다.

정 후보자는 이날 발표한 입장문에서 “오늘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직을 사퇴한다”며 “그동안 인사청문회를 비롯한 많은 자리에서 자녀나 제 문제에 대해 법적으로 또는 도덕적·윤리적으로 부정한 행위가 없었음을 설명했다”고 밝혔다.

정 후보자는 또 “경북대학교와 경북대병원의 많은 교수들과 관계자들도 인사청문회를 비롯한 다수의 자리에서 자녀 편입학 문제나 병역 등에 어떠한 부당한 행위도 없었음을 증명했다”고 말했다.

정 후보자의 사퇴는 정 후보자가 지난 4월 10일 장관 후보자로 지명된지 43일 만이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