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바이든, 김정은에게 전할 메시지 묻자 “헬로…끝”

입력 2022-05-22 13:48업데이트 2022-05-22 13:5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2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안녕하세요(헬로·Hello)”라며 짧은 메시지를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과 단독 회담을 가졌다. 바이든 대통령은 현대차그룹이 전날 미국 조지아주에 전기차 생산 거점을 설립하기 위해 총 6조3000억 원을 투자할 계획이라고 밝힌 것에 대해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 자리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김 위원장에게 전하고 싶은 메시지가 있나’ 묻는 질문에 “안녕하세요(헬로·Hello)”라고 말했다. 이어 잠시 뜸을 들인 뒤 “끝(Period)”이라고 말을 마쳤다.

바이든 대통령의 말은 미국 측에서 더는 할 일이나 할 말이 없으며 북한 측이 답변해야 한다는 차원인 것으로 풀이된다.

전날 바이든 대통령은 한미정상회담 공동 기자회견에서 김 위원장과의 만남 여부에 대해 “그가 얼마나 진정성이 있는지, 진지한지 여부에 달려 있다”고 언급했다. 이에 대해 CNN은 “바이든 대통령은 김정은의 ‘러브레터’를 기대했던 것 같진 않았다”며 “북한의 폭군(despot)과의 악수를 특별히 열망하는 것 같진 않았다”고 분석했다.

북한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지원과 관련해서도 “북한이 원한다면 할 것이고, 중국에도 제공할 의사가 있다”며 “반응이 있다면 최대한 빨리 그렇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sinnala8@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