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여야,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맞아 “국민 통합” 한목소리

입력 2022-05-18 12:00업데이트 2022-05-18 12:0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2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2022.5.18/뉴스1 © News1
여야는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을 맞아 한목소리로 ‘국민통합’을 강조했다.

이날 광주에서 열린 5·18 기념식 행사에는 윤석열 대통령을 비롯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권성동 원내대표, 윤호중·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 박홍근 원내대표 등 정부와 여야 지도부, 국회의원들이 총출동했다.

허은아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윤석열 정부와 국민의힘은 숭고한 5·18 정신을 이어 국민통합을 이룰 것”이라며 “자유와 민주주의를 지켜내기 위해 부당한 공권력에 항거한 광주시민들의 고귀한 희생이 있었기에 지금의 자유민주주의 대한민국이 존재한다”고 밝혔다.

허 대변인은 “이번 42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는 국민의힘과 정부, 대통령실이 동시에 참석하며 숭고한 5·18 정신을 바탕으로 국민통합을 이루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국민께 보여 드릴 수 있어 더욱 뜻깊다”며 “이제는 5·18 정신이 특정 정치세력의 상징이 아닌 온전한 대한민국 민주화의 상징이 돼야만 하며 결코, 정치적 유불리에 따라 왜곡되거나 폄훼돼서도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제창되는 ‘임을 위한 행진곡’ 노랫말처럼, 이제 5·18 정신은 시공을 초월한 민주화의 역사이자 문화유산이다”며 “윤석열 정부와 국민의힘은 이제 더 이상 갈등의 정치, 국민 분열이 아닌 미래를 향한 국민과 지역 통합의 길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당은 국민통합을 강조하며 5·18 정신의 헌법 수록을 위한 국회 특위 구성에 국민의힘이 동참해줄 것을 촉구했다.

한준호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오늘 오전 광주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오월을 드립니다’를 주제로 제42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열린 가운데 윤 대통령을 비롯해 국민의힘 의원들이 대거 참석했다”며 “진심으로 환영한다”고 밝혔다.

이어 “윤 대통령은 후보시절 ‘5·18정신이 헌법 전문에 올라가야 한다’고 말했다”며 “국민의힘은 5·18정신을 우리 헌법에 담기 위한 노력에 조건 없이 동참해 국민 대통합의 길을 열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 대변인은 “현 정치개혁특위를 확대 개편한 헌법개정정치개혁특위 구성에 적극 동참해주시길 요청드린다”며 “이제 윤 대통령과 국민의힘이 말이 아닌 실천으로 국민께 보여줄 차례다”고 촉구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