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윤석열 대통령, 한미정상회담서 IPEF 가입 확정할 듯

입력 2022-05-18 08:32업데이트 2022-05-18 08:3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오는 21일 개최되는 한미정상회담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한미 정상회담에서 IPEF(인도태평양 경제 프레임워크) 한국 가입을 확정할 방침이다.

18일 대통령실 관계자는 “윤 대통령이 시정연설에서도 IPEF가입을 언급한 바 있는 만큼 한미정상회담에서 가입을 공식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라고 전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지난 16일 국회 시정연설에서 “이번 주 방한하는 바이든 대통령과 IPEF를 통한 글로벌 공급망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IPEF는 세계 최대 자유무역협정인 ‘역내 포괄적 경제동반자협정(RCEP)’을 주도한 중국을 견제하는 연대 조직 성격이다.

미국이 글로벌 공급망과 인프라, 디지털 경제, 신재생에너지 등 분야에서 중국 의존도를 낮추기 위해 아·태 지역의 동맹·파트너들을 규합하려는 것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방한 직후 일본으로 넘어가 IPEF설립 추진을 선언하며 연대 참여를 독려할 것으로 알려졌다.

박진 외교부 장관도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서 긍정적 가입 검토 의사를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중국측이 즉각 반발하고 있어 새 정부의 첫 외교 실험대가 될 것으로 보인다.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윤 대통령의 시정 연설이 진행된 16일 박진 외교부 장관과의 화상 통화에서 “디커플링(탈동조화)의 부정적 경향에 반대하고 글로벌 산업 공급망을 안정적으로 유지해야 한다”며 “신냉전의 위험을 방지하고 진영 대치에 반대하는 것은 양국 근본이익에 관련된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