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기자실 찾은 尹 “내가 앉으니 의자 좀 작네…좁은데 괜찮나”

입력 2022-05-14 11:38업데이트 2022-05-14 13:4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윤석열 대통령이 13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 기자실을 둘러보다 기자회견장 기자석에 앉아 강인선 대변인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은 13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 기자실을 방문해 “국민들이 잊어버리면 안 되니 자주 오겠다”고 약속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4시 16분경 서울 용산 청사 1층 기자실 ‘국민소통관’에 참모들과 함께 등장했다. 윤 대통령은 취재·사진·영상기자실과 브리핑룸을 둘러보고 기자들과 이야기를 나눴다.

윤 대통령은 기자실 공간을 보고 “(예전 국회) 소통관보다 좀 좁은 것 같은데 괜찮은가”라고 물으며 “불편한 것 없는지 둘러보러 왔다. 시설이 부족하지 않은가. 같이 만들어 나가자”고 말했다.

브리핑룸에서는 의자에 직접 앉아보며 “내가 앉으니 작네”라고 말해 취재진과 참모들이 웃음을 터뜨렸다. 윤 대통령은 “재미있나요”라고 묻기도 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13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브리핑룸을 방문해 발언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강인선 대변인의 권유로 브리핑룸 단상에 올라간 윤 대통령은 “앞으로 대변인만 아니고 각 수석, 담당비서관들이 자기가 맡고 있는 일에 현안이 생기면 여기에서 소통하게 될 것”이라며 “시작한 지 얼마 안 됐으니 성급하게 하지 말고 좋은 시스템을 만들자”고 했다.

이어 ‘앞으로 출근길에 질문하고 답하는 거 좋으신 거냐’는 취재진의 물음에 “좋다”며 “인사 문제든 정책 문제든 언론에서 나오는 것을 제가 잘 보고 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 11일 오전 대통령실 청사 1층 로비에서 취재진에게 “취임사에서 ‘통합’ 이야기를 뺀 건 너무도 당연한 이야기이기 때문”이라고 밝힌 데 이어 12일에는 ‘인사청문 보고서가 채택되지 않은 장관을 임명할 계획이 있는가’라는 물음에 “오늘은 일부만”이라고 답하는 등 ‘출근길 문답’을 이어왔다.

윤 대통령은 기자실을 모두 둘러본 뒤 “공사가 다 끝나면 시루떡이라도 한 번 먹자”고 제안했다. 기자들이 당선인 시절 약속했던 김치찌개를 언급하자 “주방이 아직 안 됐다. 식당이 (완성)되면 양을 좀 많이 끓이겠다”고 화답했다.

이혜원 동아닷컴 기자 hyewon@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