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美전문가 “北, 주한·주일미군에 맞설 더 많은 핵무기 보유 원해”

입력 2022-04-20 05:13업데이트 2022-04-20 05:1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제프리 루이스 미 미들베리 국제학연구소 교수가 지난 18일(현지시간) 오후 CNBC와 인터뷰에서 북한의 핵 정책에 변화 조짐이 있다고 밝혔다. © 뉴스1(CNBC 화면 캡처)
최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발사하며 한반도의 긴장을 끌어올리고 있는 북한이 궁극적으로 침략시 주한미군 및 주일미군에 맞설 더 많은 핵무기를 보유하길 원한다는 미국내 분석이 제기됐다.

제프리 루이스 미국 미들베리 국제학연구소(MIIS) 교수는 지난 18일 오후(현지시간) CN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북하능 현재 미국을 향해 소수의 핵무기를 사용할 수 있는 능력을 보유하고 있다”며 “북한은 (미국에 대한) 어느 정도 억지력을 갖고 있지만, 근본적으로 북한이 원하는 것은 침략이 진행 중일 때 주한미군과 주일미군에 대항해 더 많은 수의 핵무기를 사용할 수 있는 능력”이라고 밝혔다.

루이스 교수는 이것은 북한이 핵무기를 접근하는 방식에 있어 “놀라운 변화의 일부”라면서 “그러한 변화는 그들(북한)이 침략을 당했다고 생각하면 그들 스스로 먼저 핵무기를 사용할 수 있는 능력을 갖게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루이스 교수는 “북한 사람들은 핵 정책을 바꾸는데 정말 전념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북한이 지난 17일 발사에 성공했다고 발표한 신형 전술유도무기에 대해 단거리 미사일의 “또 다른 변형”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이는 한국과 일본에 주둔 중인 미국을 겨냥해 핵무기를 사용할 수 있는 능력을 부여할 것”이라며 “그렇기 때문에 이것이 아주 놀라운 일은 아니지만, 여전히 상당히 꺼려지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루이스 교수의 주장은 북한이 그간 미국 본토를 공격할 수 있는 ICBM 개발에 주력해 왔지만, 한국과 일본에 있는 미군을 공격하기 위해 핵무기를 탑재할 수 있는 단거리 탄도미사일 개발에도 역점을 두고 있으며 그런 움직임의 일환이 지난 17일 전술유도무기 시험발사로 나타났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루이스 교수는 북한이 지난 2017년 마지막 핵실험 이후 4년 이상 지난 지금 다시 핵실험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어떤 의미에선 준비가 돼 있다고 볼 수 있다. 그들은 외교의 기간이 시작된 2018년 만들어진 어떤 약속에도 진정으로 구속받지 않으며, 우리는 또한 핵실험장에서 많은 활동을 보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간 첫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있던 지난 2018년 4월 핵실험 및 ICBM 시험발사 유예(모라토리엄)를 발표하고 그동안 이를 자제해왔지만 지난달 24일 ICBM을 발사함으로써 이를 스스로 파기했다.

이후 한미 양국에선 북한이 추가 ICBM 발사나 핵실험에 나설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돼왔다.

루이스 교수는 북한이 지난 2018년 풍계리 핵실험장 갱도 입구를 폐쇄했지만, 그들은 이미 그것들을 다시 열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한 가지 아는 사실이 있다면, 김정은이 좋다고 생각할 때 핵실험이 진행될 것이라는 점”이라며 김 총비서가 최종적으로 핵실험 시기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워싱턴=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