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朴 향해 소주병 던진 40대 현행범 체포…“사법살인 사과 안해 범행”

입력 2022-03-24 14:45업데이트 2022-03-24 14:4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박근혜 전 대통령이 24일 오후 대구 달성군 유가읍 쌍계리 사저 앞에 도착해 차량에서 내려 대국민 메시지를 발표하는 도중 한 남성이 소주병을 던지며 소동을 일으키자 경호원들이 박 전 대통령을 보호하기 위해 뛰어들고 있다. 2022.3.24/뉴스1
박근혜 전 대통령이 24일 오후 대구 달성군 유가읍 쌍계리 사저 앞에서 대국민 메시지를 발표한 도중 한 남성이 소주병을 던져 소동이 일었다.

대구 달성경찰서에 따르면 박 전 대통령이 이날 사저에 도착해 지지자와 시민에게 연설을 하던 중 박 전 대통령 맞은편 포토존에 있던 40대 남성이 소주병을 던졌다.

투척한 소주병이 바닥에 떨어지면서 깨졌고, 소주로 추정되는 액체가 도로에 쏟아졌으나 다행히 다친 사람은 없었다.

이 남성은 ‘인민혁명당에 가입해 주세요’라고 적힌 문구를 가슴에 부착하고 있었다.

경찰 관계자는 “특수폭행 또는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를 적용해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이 남성은 박 전 대통령이 사법 살인에 대해 사과하지 않아 보복 차원에서 범행했다고 동기에 대해 진술했다”고 덧붙였다.

소주병 투척 소동이 일자 지지자들이 “경호 똑바로 서라”, “범인을 잡아라”고 외쳤다.

이 소동으로 박 전 대통령의 연설이 2분 가량 중단됐다.

(대구=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