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홍준표 “尹측, 선거캠프 참여 합의 일방적 파기에 심심한 유감”

입력 2022-01-21 08:58업데이트 2022-01-21 08:5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대선 경선에서 고배를 마신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8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BNB타워에서 열린 JP희망캠프 해단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1.11.8/뉴스1 © News1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은 21일 “모처럼 좋은 분위기에서 합의된 중앙선대위(선대본부) 선거 캠프 참여 합의가 일방적으로 파기된 점에 대해 심심한 유감을 표한다”며 윤석열 대선 후보와의 결별을 시사했다.

홍 의원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문제의 본질은 국정 운영 능력 보완 요청과 처갓집 비리 엄단 요구에 대한 불쾌감에 있었다고 해야 할 것인데, 그것을 비난할 수 없으니 공천 추천을 꼬투리 삼아 ‘윤핵관’(윤석열 측 핵심 관계자)을 앞세워 나를 구태 정치인으로 모는 것은 참으로 가증스럽다”며 이같이 말했다.

홍 의원은 “누구나 공천에 대한 의견제시는 할 수 있는 것이고 그것은 합리적인 절차에 따라 다루어 지면 되는 것”이라며 “그걸 꼬투리 삼아 후보의 심기 경호에 나선다면 앞으로 남은 기간 선거를 어떻게 할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내가 공천 두 자리로 내 소신을 팔 사람인가, 내가 추천한 그 사람들이 부적합한 사람들인가”라며 “당 대표, 공천 위원을 하면서 전국 공천도 두 번이나 해본 사람”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자신을 위해 사전 의논 없이 공천 추천을 해주었는데 그걸 도리어 날 비난하는 수단으로 악용하는 데 이용당하는 사람도 한심하기는 마찬가지”라며 “불편한 진실은 회피한다고 덮이는 것이 아니다. 국민과 당원은 바보가 아니다”고 했다.

홍 의원은 지난 19일 밤 윤 후보와 가진 만찬 자리에서 ‘최재형 전 감사원장을 서울 종로, 이진훈 전 수성구청장을 대구 중·남구에 공천해 줄 것’과 ‘처갓집 비리 엄단 대국민 선언을 해 줄 것’을 요구했다.

이에 대해 윤 후보는 공천관리위원회를 구성해 공천하겠단 뜻을 밝혔고, 윤 후보 측은 ‘공천은 국민의 뜻에 따라야 한다’며 거듭 거부 의사를 분명히 했다. 이 과정에서 홍 의원과 권영세 선대본부장 겸 사무총장이 날 선 비판을 주고받는 등 파열음이 일어났다.

전날 홍 의원은 언론 인터뷰에서 “내가 윤핵관들에게 결재를 받고 선대본부 활동을 할 수밖에 없는 처지가 돼 있는데 그걸 받아들일 수 있겠느냐”며 “선대본부에 들어갈 이유가 없어졌다”고 선대본 상임고문 형식으로 ‘원팀’을 이루려던 생각을 접기로 했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