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홍준표 전략공천 요구에…尹 “관여할 생각 없다” 딱 잘라

입력 2022-01-20 12:41업데이트 2022-01-20 15:3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0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내게 힘이되는 세 가지 생활공약(연말정산-반려동물-양육지원)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홍준표 의원이 3월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특정 지역에 전략공천을 요구한 것에 대해 “저는 공천 문제에 직접 관여할 생각이 없다”고 밝혔다. 선대본은 “추천한다고 무조건 공천되는 것이 아니다”고 했다.

윤 후보는 20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홍 의원의 공천 제안으로 파열음이 나온다’는 물음에 “파열음이 나온다는 얘기를 저는 아직 듣지 못했다. 뭐 그런 얘기가 있을 수 있겠죠”라며 이같이 말했다.

윤 후보는 “공정한 원칙에 따라 공천을 해야 한다는 입장”이라며 “공천관리위원회가 공정하게 정한 기준과 방식에 따라 하는 것을 원칙으로 세웠다. 더 구체적인 말씀을 드리기 어렵다”고 했다. 이어 “훌륭하고 전문성 있는 분이 오시면 국정 운영에 도움되는 면이 있겠지만, 기본적으로 (공천은) 국민의힘이 국회의원 선거를 어떤 식으로 치를 것인지에 대해 국민에게 애티튜드(태도)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이날 이양수 선거대책본부 수석대변인도 “(공천은) 당이 함께 국민과 이뤄낸 합리적 의견 수렴과 정당한 절차를 통해 의사결정이 이뤄질 것이다. 과거의 구태를 벗어나 공정과 상식으로 정치혁신을 이뤄내고 이를 통해서만 정권교체가 가능할 거라는 국민의 엄중한 명령을 받드는데 홍 의원도 동의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추천했다고 해서 바로 그분이 공천되는 건 우리 당 민주적 절차에 맞지 않는다”며 “추천된 분과 다른 출마를 희망하는 분들과 함께 공정하고 투명한 과정에서 최종 후보자가 결정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홍 의원은 전날 윤 후보와의 비공개 회동에서 이번 국회의원 재·보궐선거에 서울 종로에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을, 대구 중·남구에는 측근 인사의 공천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혜원 동아닷컴 기자 hyewon@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