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李 “일자리 300만개-청년 고용률 5%P 향상” 2030 표심 공략

입력 2022-01-19 03:00업데이트 2022-01-19 03:1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일자리 공약’ 주도권 잡기 나서
중앙선대위 여성 위원들과 ‘찰칵’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운데)가 18일 서울 마포구 누리꿈스퀘어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여성위원회 필승결의대회에 참석해 참가자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18일 돌봄과 보육, 공공보건 분야 등에서 사회적 일자리 100만 개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앞서 135조 원을 투자해 만들겠다는 200만 개에 더해 총 300만 개 일자리를 만든다는 것이 이 후보의 구상이다. 여권 관계자는 “일자리는 부동산과 더불어 2030세대 및 중도층 표심을 움직일 양대 축”이라며 “생활밀착형 공약이 주목받는 상황에서 일자리 담론도 선제적으로 제시해 정책 주도권을 잡겠다”고 했다.
○ 李, “임기 내 청년 고용률 5%포인트 향상”
이 후보는 이날 “일자리가 곧 경제이고, 곧 복지”라며 “기업과 지역이 연계해 주도적으로 일자리를 창출하고, 정부의 진취적인 정책 기획과 과감한 지원으로 대한민국 일자리 대전환 시대의 문을 활짝 열겠다”고 밝혔다. 특히 이 후보는 “디지털·에너지·사회서비스 대전환을 통해 300만 개 이상의 일자리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앞서 국비, 지방비, 민간자금을 포함한 135조 원으로 디지털 인프라를 조성해 200만 개의 일자리를 늘리겠다고 공약했는데, 여기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공공보건 분야와 돌봄 간병 보육 등 사회서비스 분야에서 “반듯한 일자리” 100만 개를 만들겠다는 것. 이 후보는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이 사회서비스 일자리 100만 개를 미리 주장했는데 이 부분을 저희가 과감히 수용했다”고 밝혔다.

기업 주도의 일자리 성장도 강조했다. 이 후보는 “미래 핵심 산업의 창업을 돕는 테크형 메가펀드인 K비전펀드를 50조 원 규모로 조성하겠다”며 “성공적인 벤처투자펀드 조성을 위해 배당 소득에 대해서는 저율의 분리과세를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또 이 후보는 “임기 내 청년 고용률 5%포인트 향상”도 약속했다.

‘이재명표’ 일자리 공약은 공공 중심의 일자리 창출에 집중했던 문재인 정부와 차별화하겠다는 의도도 담겼다는 분석이 나온다. 그러면서도 이 후보는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를 일자리대전환위원회로 개편하고, ‘광주형 일자리’로 대표되는 상생형 지역일자리 사업을 전국적으로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 “4년 중임제 합의되면 임기 1년 단축도 가능”
이 후보는 대통령 4년 중임제에 대한 개헌 합의가 된다면 대통령 임기를 1년 단축할 수 있다는 뜻도 처음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MBN과의 인터뷰에서 “책임 정치를 하기 위해서는 권력이 좀 분산된 4년 중임제로 가야 되는데 문제는 합의가 쉽지 않다는 것”이라면서 “지금 (여야 간) 합의가 가능하면 임기를 1년 단축하더라도 그런 방식의 개헌을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대선이 채 50일도 남지 않으면서 민주당도 대대적인 조직 결속에 나섰다. 이른바 ‘이재명계’의 핵심인 김영진 사무총장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지방선거 출마자, 일부 현역 지방의원들이 자신의 출마에만 집중하고 대선에 소홀하다는 지적이 있다”며 “광역·지방선거 후보자가 대선 승리에 집중할 수 있도록 지방선거 예비후보 등록, 공천 룰 세부사항 등을 다 대선 이후에 확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민주당의 이런 조치는 이 후보의 지지율이 30%대에 머무르고 있는 상황을 타개하겠다는 의도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3월 대선을 이겨야 6월 지방선거의 승리도 바라볼 수 있다”며 “2017년 대선 당시 문재인 대통령의 득표율인 41.1% 수준까지 도달하는 것이 1차 목표”라고 했다.

박훈상 기자 tigermask@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