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27일? 31일? 李·尹 토론날짜 놓고 신경전…安은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

입력 2022-01-18 17:00업데이트 2022-01-18 19:0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7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2022 재경 대구경북인 신년교례회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2.1.17/뉴스1
설 전 TV토론 개최에 합의한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의 신경전이 계속되고 있다. 민주당은 27일 첫 토론이 진행된다고 발표했지만 즉각 국민의힘은 “설 전날인 31일에 하자”고 응수했다.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방송토론콘텐츠팀장인 박주민 의원은 18일 “민주당과 국민의힘이 제안한 (지상파) 방송 3사 TV토론 개최 요청에 대한 답변 공문이 오늘 왔다”며 “27일 밤 10시부터 12시까지 120분 간 (이재명 후보와 윤석열 후보 간) 양자 토론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13일 민주당과 국민의힘이 보낸 토론 개최 요청 공문에 지상파 3사가 27일로 회신해왔다는 것.

그러나 국민의힘은 “사실과 다르다”라며 즉각 반박했다. 방송사에 양자 토론이 가능할지 공문을 통해 의견을 물었을 뿐, 일정과 사회자 등 세부사항은 여야가 다시 합의해야 한다는 논리다. 국민의힘 TV토론 협상단 대표인 성일종 의원은 이날 “(일정이 확정된 게 아니라) 공중파 3사가 ‘27일이 좋겠다’라는 의견을 보내준 것”이라며 “31일 전(全) 세대가 모이고 가장 황금시간대를 할애해서 토론회를 보여주는 게 좋지 않겠나”라고 했다. 설 명절 전날인 31일 오후 6시~10시 사이를 주장하고 나선 것.

양당의 신경전 속에 국민의당은 법원에 양자 TV토론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을 내겠다고 밝혔다. 국민의당은 “받으라는 쌍특검은 깔아뭉갠 채 쌍토론의 야합으로 선거판을 인위적인 양강 구도로 만들려는 획책을 즉각 중단하기 바란다”라고 비판했다. 2007년 대선 때도 이명박, 정동영, 이회창 후보의 3자 토론이 추진됐지만 다른 후보들이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을 내면서 무산된 바 있다.

본격적인 3자 대결 구도를 노리는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는 이날 최진석 서강대 철학과 명예교수를 상임선거대책위원장으로 영입하며 지지 기반 넓히기에 나섰다. 안 후보는 또 페이스북을 통해 말을 익히는 만 2세~7세 어린이들에게 입 모양을 볼 수 있는 투명 마스크를 무상 지급하겠다고 약속했다.

권오혁 기자 hyuk@donga.com
홍정수 기자 hong@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