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北 “코로나19 진단검사 총 5만1336명… 확진자 0명”

입력 2022-01-18 08:06업데이트 2022-01-18 08:0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북한 평양칠감공장 소독 작업 (평양 노동신문=뉴스1)
북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은 주민 수가 5만명을 넘어섰다. 그러나 북한의 공식 통계상 코로나19 확진자는 여전히 ‘0명’이다.

세계보건기구(WHO) 남·동아시아 사무소의 올해 1주차(14일자) ‘코로나19 주간 상황 보고서’에 따르면 북한 보건성은 이달 6일까지 주민 총 5만1336명을 상대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실시했다고 보고했다.

이는 지난달 30일 기준 누적검사자 5만637명보다 699명, 2주 전인 지난달 23일 기준 4만9941명보다 1395명 많은 것이다.

그러나 북한은 이번 보고서에서 “이달 6일까지 총 10만2398개 검체를 검사했으나 모두 ‘음성’이었다”고 밝혔다. 북한 당국은 주민 대상 코로나19 진단검사(RT-PCR)를 열흘 간격으로 2차례 실시한다고 WHO에 보고하고 있다.

WHO 남·동아시아 사무소 ‘코로나19 주간 상황 보고서’ 캡처
다만 북한은 지난달 31일~이달 6일 기간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주민 가운데 112명은 독감과 유사한 질환이나 중증급성호흡기감염병(SARI)을 앓고 있었다고 밝혔다. 북한은 또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은 나머지 주민 587명은 보건·의료 종사자라고 설명했다.

북한 당국은 중국발 코로나19가 전 세계로 확산되던 2020년 1월 말 ‘비상방역’에 돌입해 북중 접경지를 통한 주민 왕래와 외국인 입국을 차단하고, 중국·러시아를 오가는 항공편 및 국제열차 운행을 원칙적으로 중단했었다.

그 뒤 북한 주재 외국 공관 및 국제기구 직원들의 본국행이 잇따랐고, 평양에 상주하던 WHO 직원들도 다른 국제기구 직원들과 함께 모두 귀국했다. 이 때문에 현재 북한이 WHO에 보고하는 코로나19 현황을 객관적으로 검증한 사실상 불가능한 상황이다.

북한은 작년 말까지 코로나19 백신 국제 공동구매 프로젝트 ‘코백스 퍼실리티’를 통해 영국 아스트라제네카(AZ) 개발 백신 682만여회분을 포함해 총 812만여회분의 백신을 배정받았으나 실제 공급은 이뤄지지 않았다.

이런 가운데 이달 16~17일 북한 평안북도 신의주와 중국 랴오닝성 단둥 간 화물열차 운행이 재개된 것으로 파악됐으나, 유엔 등 국제기구의 대북 구호지원물자 반입은 이뤄졌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보도했다.

WHO 보고서 기준으로 북한 주민 2470만여명 가운데 코로나19 백신을 맞은 사람이 있는지 여부 또한 확인되지 않고 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