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여영국 “심상정, 초심으로 재출발…거품 빼고 약자의 대통령으로”

입력 2022-01-17 10:57업데이트 2022-01-17 10:5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여영국 정의당 대표가 14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에 있는 심상정 대선후보의 집에서 회동을 마친 후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여영국 대표는 “심상정 대선후보가 아마 사퇴는 하지 않을 것 같다“며 ”후보께서는 진보정치의 소명의식을 저버리지 않겠다 더 큰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2022.1.14/뉴스1 © News1
여영국 정의당 대표는 17일 4일간의 칩거를 끝내고 공식 일정을 재개한 심상정 후보와 관련해 “초심으로 돌아가 다시 출발하겠단 마음을 국민에게 전하지 않을까 생각된다”고 말했다.

여 대표는 이날 오전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서 “진보 정치의 상당한 위기라는 상황 인식을 다 함께 갖고 있다. 거품을 좀 빼고 진보 정당답게, 심상정답게 약자들의 대통령이 되겠단 색깔을 분명히 하는 게 중요하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여 대표는 최근 정의당의 지지율이 하락한 데 대해 “외부적 원인보단 정의당 내부 문제로 보인다”면서 “지난 총선 전후로 정의당의 태도와 당의 크고 작은 일들로 국민들로부터 신뢰를 잃은 게 근원적 문제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여 대표는 향후 정의당의 대선 전략에 대해 “그간 심 후보께서 이재명, 윤석열 같은 반열의 위상을 놓고 운동을 해왔는데, 거품을 뺄 것”이라면서 “너무 지지율에 연연하지 말고 불평등을 맞이하는 한국 사회에서 시대적 과제에 집중해서 복무하는 모습을 보이는 게 가장 우선”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그간 저희 정의당이 말을 많이 듣기보단 말을 많이 했다. 그 점을 철저히 반성한다”면서 “이젠 더 겸손하게 경청하고, 대표인 저부터 백의종군하는 더 낮은 자세로 임할 계획”이라고 했다.

여 대표는 이재명, 윤석열 두 후보의 양자 토론이 성사된 데 대해선 “명백한 토론 담합이다. 정의당을 배제하겠다는 건 정의당과 심상정이 대변하고 지켜야 할 약자와 소수자들의 목소리를 배제하겠다 하는 것”이라면서 “방송사들도 언론의 공정과 자존심을 걸고 좀 단호하게 양자 토론 정도는 거부해주실 것을 요청한다”고 촉구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