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윤석열 “이재명 ‘탈원전 폐기’ 말 못해 애매하게 ‘감원전’ 조어”

입력 2021-12-29 15:03업데이트 2021-12-29 15:0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29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감원전’ 정책으로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과 차별화 한데 대해 “탄소중립 문제가 있으니 탈원전 폐기라는 말은 못하고 애매하게 ‘감원전’으로 조어를 한 모양”이라고 했다.

윤 후보는 이날 경북 울진에 위치한 신한울 3·4호기 건설현장을 방문한 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 후보는 세제부터 시작해 원전까지 매일 말이 바뀐다. 이렇게 말했다 빅데이터 여론조사 돌려보고 또 바꾸고 한다”라며 “감원전이란게 내용이 뭔가. 구체적으로 못들었다. 기자들께서 한번 물어보시라”라고 했다.

이어 “민주당 정권의 정책을 보면 늘 이런 여론조사 통해 선거에서 표 갈라치기를 해서 어떤게 유리하나 해서 늘 하기 땜에 지속가능한 국가발전을 위한 합당한 정책이 나오지 않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이재명 후보도 2017년 선거캠페인 할때부터 소위 진보 표를 모으기 위해 환경단체의 주장을 맹목적으로 받아들여 탈원전 만이 정답이라고 수차 외쳐왔다”라며 “아무래도 탈원전 폐기라는 말은 못하고 애매하게 감원전으로 조어를 한 모양”이라고 비꼬았다.

윤 후보는 이날 원전 관련 공약을 발표하면서도 “이재명 후보는 신한울 3·4호기 건설 중단 결정을 후퇴하지 말아야 한다는 건 벽창호라고 했다. 그렇다면 문 대통령이 벽창호란 말인가. 이 후보는 마치 자신은 현 정부 탈원전 정책과 무관하고 다른 길을 갈 것처럼 말한다”라며 “집권세력 유력 대선후보로서 그동안 왜 가만히 있었나, 탈원전 정책이 에너지 산업을 파괴할때 대체 어디에 있었나”라고 따져묻기도 했다.

윤 후보는 원전 투자와 관련해 “원전 안전기술 강화에 투자한다는 것”이라며 “원전을 더 짓는다는건 안전성 검토가 먼저”라며 선을 그었다.

이어 “지금 사용기간 만료된 것들이 연장 운영이 되는지, 적정성과 안전성 검토가 우선”이라며 “여기에 신한울 3·4호기가 운영이 되면 에너지믹스로 적정 탈탄소를 추진하는데 필요한 적정 원전 비중이 나올 것 같다. 더 필요하면 집권후에 추가 검토해 에너지 기본계획을 바꿔야 되는 문제”라고 했다.

윤 후보는 원전 확대에 따른 방폐장 문제나 안전성 우려에 대해서도 “원전을 확대한다는 게 아니다”라고 선을 그으며 “무엇보다 지금은 세계 최고의 기술을 가지고 원천 기술을 보유한 미국과 협력해 수출시장 개척이 중요하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방폐장 처리 문제는 지금 처리 기술도 계속 발전하고 있고 한계 상황까지 오기는 했지만 원전을 중단시킬 정도는 안된다”라며 “지금 당장 급한건 아니고 계속 연구를 하고 있기 때문에 만약에 더 넣을 데가 없다고 하면 원전 에너지 믹스의 한계를 설정할 수 있는게 아닌가 한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원전 사고라는게 냉각기가 제대로 가동안돼 고열로 인해 수소가스가 폭발하는건데 우리 원전은 수소가스 제거 장치도 있고, 지금까지는 경제적 효과에 비해 심각한 사고는 없었던걸로 안다”라면서도 “원전 안전은 두말할 나위 없이 중요하다. 우리의 과학기술 실력이 국민들이 걱정 안할 정도로 충분히 안전하게 할수 있다 믿고, 안전성 강화 기술이 있다면 다 도입을 해 걱정 않도록 해야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