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윤석열 “신한울 3·4 중단은 국가범죄…원전 수출로 10만개 일자리 창출”

입력 2021-12-29 14:57업데이트 2021-12-29 14:5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지난 11월29일 오후 대전 대덕연구단지 내 한국원자력연구원 방문해 소형모듈원자로(SMR)을 살펴보고 있다. 2021.11.29/뉴스1 © News1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29일 “신한울 3·4호기 공사 중단은 국가 범죄”라고 비판하며 즉각적인 건설 재개 등을 포함한 ‘한국형 원자력발전’(K-원전) 공약을 제시했다.

윤 후보는 이날 오후 경북 울진 한울원자력본부홍보관에서 열린 ‘미래 에너지를 살리는 공약’ 발표 기자회견에서 “탈원전 정책 수립과정에서 민주적 절차와 법적 정당성은 온데간데없이 사라졌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후보는 “긴 호흡을 갖고 꾸준하게 실천해 갈 수 있는 상식적이고 지속가능한 탄소 중립 정책을 펼치겠다”고 말하며 세부 정책으로 Δ재생 에너지와 원자력을 조화한 탄소 중립 Δ한미 원자력 동맹 강화 및 원전 수출을 통한 일자리 10만개 창출 Δ소형모듈원전(SMR)을 비롯한 차세대 기술 원전 및 원자력 수소기술 개발 Δ국민과 함께하는 원자력 정책 추진 등 4가지를 제시했다.

윤 후보는 “제가 대통령이 되면 신한울 3·4호기 건설을 재개해 원전산업의 생태계와 경쟁력의 회복부터 시작하겠다”며 “신한울 외에도 안전성이 확인된 가동 중인 원전에 대해 계속 운전을 허용해 원자력발전 비중을 30%대로 유지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2009년 12월 아랍에미리트(UAE)에 4기를 수출한 후 후속 원전 수출이 전무한 상태를 타개하고자 원자력 수출 범정부 추진 조직을 구성하겠다”며 “한미 원자력 협력 관계를 원자력 동맹으로 격상해 2030년까지 미국과 공동으로 동구권과 중동을 중심으로 신규원전 10기 이상을 수주해 일자리 10만개를 창출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윤 후보는 “우리나라 고유의 소형모듈원전을 하루빨리 실증하고 상용화까지 마치기 위해 제도적 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계획”이라며 “탄소배출이 없는 원자력을 청정수소 생산의 핵심 수단으로 활용하고 원자력 수소기술 개발도 지원하겠다”고 했다.

윤 후보는 “현 정부의 충분한 논의 없이 진행된 2050 탄소중립 계획으로 전력 가격상승, 원전 산업경쟁력 저하, 일자리 감소 등 국민에게 부정적 결과를 초래한 점을 해결하겠다”며 “인구와 산업, 에너지원, 국토환경 등 특성을 종합 고려해 탄소중립 계획도 수립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울진=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