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70명 통신조회 당한 국민의힘, 30일 공수처 앞에서 의원총회

입력 2021-12-29 12:13업데이트 2021-12-29 16:3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김기현 원내대표가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이재명 비리 국민검증특별위원회’ 긴급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12.28/뉴스1 © News1
국민의힘은 오는 30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앞에서 의원 총회를 연다고 밝혔다.

29일 국민의힘 관계자는 “오늘 아침 기준으로 국민의힘 의원 70명에 대한 공수처의 통신자료조회가 있었고 더 늘어날 가능성이 큰 만큼 공수처를 찾아 진상규명을 촉구할 방침”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에 국민의힘은 30일 오후 2시 공수처가 있는 경기도 과천정부청사 앞에서 의원 총회를 열고 공수처 해체를 촉구함과 동시에 김진욱 공수처장을 항의 방문할 계획이다.

국민의힘은 이날 자당 소속 의원 70명을 대상으로 공수처가 통신자료를 조회했다고 밝혔다.

전날 최종합계와 비교할 때 10명 늘어난 수치다. 전체 105명 의원 중 66.6%에 해당하는 인원수다.

윤석열 대선 후보는 페이스북에 “요즘 공수처를 보면 정권을 바꾸지 않으면 도저히 안 되겠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며 “공수처는 무슨 짓을 했는지 국민 앞에 고백해야 하고 자신들에 대한 수사를 자처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그토록 공수처를 만들어야 한다고 외쳤던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 왜 아무런 말이 없냐”며 “과거 자신이 비슷한 일을 겪을 때는 ‘국정원의 조작 사찰은 낯설지 않다’며 반발한 이재명 후보는 왜 아무 말이 없냐”고 지적했다.

윤 후보는 “지금까지 드러난 것만으로도 공수처는 이미 수사 대상으로 전락했다”며 “대통령이 되면 공수처의 불법 행위에 책임 있는 자들에 대해서 반드시 책임을 묻겠다”고 했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전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공수처가 온갖 범죄의 온상이 됐다”며 “당장 구속해서 감방에 보내야 할 사안”이라고 비판했다.

전주혜 의원은 “공수처가 통신자료를 조회하고도, 조회한 사실이 없다며 거짓말까지 했다”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