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김건희 허위이력 인정한 건가’ 에…윤석열 “노코멘트”

입력 2021-12-18 13:22업데이트 2021-12-18 13:4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는 부인 김건희씨의 허위 경력 논란과 관련해 “제가 어제(17일)는 제 아내를 대신해 국민에 말씀을 드렸다”며 18일 방화선을 구축했다.

윤 후보는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김건희씨와 관련해 어떤 부분을 사과한 것인가. 허위 이력을 인정한 것인가’에 대한 질문에 “그 부분에 대해서는 노코멘트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제가 어제 말씀을 드렸고, 또 앞으로 무슨 사안이 생길지도 모른다”며 “하여튼 제가 어제는 제 아내를 대신해 국민에 말씀을 드렸다”고 했다.

그러면서 “오늘은 제가 그 질문에 대해 코멘트하지 않겠다”고 했다.

윤 후보는 ‘사실 관계가 밝혀진 후 사과하겠다고 했는데 입장을 바꾼 이유는 무엇인가’를 묻자 답변을 하지 않고 자리를 피했다.

윤 후보는 전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김씨에 대한 논란에 사과하며 “이유 여하를 불문하고 경력 기재가 정확하지 않고 논란을 야기하게 된 자체만으로도 제가 강조해온 공정과 상식에 맞지 않은 것임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며 고개를 숙였다.

앞서 윤 후보는 김씨의 논란에 대한 입장 발표를 미루며 사실 관계 확인이 먼저라고 밝혔다.

그러나 입장을 선회하고 사과에 나선 데에 윤 후보가 김씨의 허위 경력을 인정하는 것인지, 혹은 논란에 대한 수습에 나선 것인지 여전히 여진이 이어지는 중이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