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김총리 “소상공인 지원책 졸속 아냐…새해 더 많은 안 고민”

입력 2021-12-17 15:11업데이트 2021-12-17 15:1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김부겸 국무총리가 1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방역강화 조치 시행에 따른 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방안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1.12.17/뉴스1 © News1
김부겸 국무총리는 17일 정부가 이날 발표한 ‘소상공인 방역지원·손실보상 대책안’을 두고 일각에서 ‘졸속’이라는 평가가 나오는 것과 관련 “사실과 다르다”며 “지난 수요일(15일) 방역강화 원칙을 정하면서 곧바로 준비를 시작한 것”이라고 일축했다.

김 총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대상업종 추계, 재원확보 방안, 지급 절차 등을 기재부와 중기부가 면밀히 검토해서 발표했다”며 “더 신속하고 정확한 지급 방식에 대해서도 아이디어를 짜내고 있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다만 “이것으로 정부의 할 일을 다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임대료와 인건비 등 매달 들어가는 고정비, 그리고 이제야 조금씩 활기를 띠어 연말 매출을 기대하시던 소상공인·자영업자 분들의 기대를 생각하면 너무나 부족하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고 했다.

이어 “일단 올해 가용한 재원을 모두 활용하고 새해에 더 많은 지원을 할 방법은 없는지 정부도 고민을 더 하겠다”며 “또한 국민들의 희생과 협조로 얻은 소중한 시간 동안 정부는 모든 역량을 총결집해서 백신접종과 병상확보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일상회복의 길에서 또다시 맞이하게 된 코로나19와의 이 힘든 싸움에서는 우리 모두가 서로의 짐을 나누어지고 함께 힘을 모아야 한다”며 “정부는 민생과 방역의 균형을 잡고 흔들리지 않고 가겠다. 정부를 믿고 함께 이 어려움을 이겨내자”고 강조했다.

앞서 정부는 320만 곳의 소상공인에게 100만원 상당의 방역지원금을 지원하는 등 총 4조3000억원 규모의 방역지원금 및 손실보상·지원 확대 방안을 발표했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에 대해 같은 날 KBS 라디오에서 “문 대통령이 정부가 생각한 방역지원금 70만원에서 이를 100만원으로 인상해 연내 지급하도록 강력한 지시를 했다”고도 했으나 업계에서는 ‘생색내기’라는 비판도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