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이재명 측근 비리 의혹에… 野 “이재명은 ‘줍니다’로 슬로건 바꿔야”

입력 2021-12-10 14:59업데이트 2021-12-10 15:1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일 서울 양천구 한국방송회관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토론회‘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1.12.2/뉴스1
국민의힘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 측근 김현지 전 경기도 비서관 논란과 이 후보가 경기도 지사 당시 지역 화폐 운영 대행사로 선정한 ‘코나아이’ 관련 의혹에 “이 후보는 슬로건을 ‘이재명은 줍니다’로 바꿔야 할 판”이라고 비판했다.

권통일 선대위 상근부대변인은 10일 논평을 통해 “이 후보는 확실히 준다. 유동규에게는 대장동을, 선대본부장이었던 김모 씨에게는 백현동 사업 건을, 마술사 신모 씨에게는 코나아이 임원자리를 줬다”고 지적했다.

권 대변인은 “이번에는 성남시 비영리 단체 사무국장 출신으로 경기도지사 비서관 자리까지 받은 김 전 비서관이다”라며 “그는 대장동 아파트 까지 분양받은 사실이 밝혀져 논란이 된 바 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하지만 그게 다가 아니었다”며 “오늘 성남시가 김 전 비서관이 운영하던 비영리 단체 ‘성남의제21실천협의회(성남의제21)’에 2010년부터 올해까지 12년간 무려 18억여 원을 지원금으로 지급한 것이 드러났다”고 했다.

앞서 이날 국민의힘 권영세 의원은 “경기도청이 제출한 자료를 분석한 결과 성남의제21 지원금은 2010년 연간 7500만 원 수준이었지만 김 전 비서관이 사무국장에 임명된 2011년부터 1억 2000만 원대로 1.6배 증가했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권 대변인은 “이재명의 ‘줍니다’에는 일관성이 있다. 자신에게 충성을 바친 극소수의 최측근들에게 국민의 재산과 혈세를 한없이 준다는 일관성”이라며 “그 일관성이 절대다수의 국민에게는 ‘이권 카르텔’이자 ‘불공정의 극치’로 보인다는 사실을 이 후보는 기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이날 김병민 선대위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이 후보가 대답해야 할 질문이 하나 더 늘었다”며 “코나아이에 전문가들도 의아해한 입찰 특혜를 줬으며 전국 지자체 중 유일하게 지역 화폐 운영을 위한 공공기관 ‘경상원(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을 설립해 측근들을 요직에 앉혔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어 그는 “(이 후보가) 마술사 출신인 또 다른 측근을 코나아이 임원으로 취업시키는 한편 경상원을 통해 도민의 세금을 지역화폐 홍보비로 사용했다”며 “또 재난지원금을 지역화폐로 지급해 코나아이의 수익구조를 확대했고 ‘낙전수입’까지 보장하는 특혜를 줬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김 대변인은 “대장동과 함께 국민적 의혹으로 커지고 있는 코나아이 의혹에 대해 이 후보가 직접 해명하기 바란다”며 “또 ‘그분’이 등장하는 건 아닌지 지켜보는 국민은 답답할 따름”이라고 비판했다.

두가온 동아닷컴 기자 gggah@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