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김재원 “97년 시간강사 마담 ‘쥴리’가 접대?…김건희, 그때 대학원생”

입력 2021-12-09 07:47업데이트 2021-12-09 08:0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부인 김건희 코바나컨텐츠 대표이사.(인스타그램 갈무리) © News1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윤석열 후보의 부인 김건희씨가 ‘쥴리’라는 예명으로 유흥업소에서 일 했다는 의혹이 또 제기되자 “앞뒤가 안 맞는 말이다”며 반드시 책임을 묻겠다고 펄쩍 뛰었다.

윤석열 후보와 김종인 총괄위원장 사이에 다리를 놓는 국민의힘 선대위 출범에 큰 공을 세운 김 최고는 8일 밤 KBS라디오 ‘주진우 라이브’에서 함께 출연한 강기정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예전에 김건희씨가 ‘쥴리 할 시간도 없다. 제가 쥴리였으면 본 사람이 있을 것이다. 그 사람을 취재해 보세요’라고 해 열린공감TV가 ‘나 그때 쥴리 봤다’라는 사람과 인터뷰 했으니 이제 답을 해야 한다”고 하자 “그 문제는 이미 답했다”고 밝혔다.

즉 “옛날에 운동했다는 분(안해욱 전 대한초등학교태권도협회장)이 ‘1997년경 시간강사 한다는 마담 쥴리로부터 접대를 받았다’라고 주장했다”는 것으로 이 말속에 이미 김건희씨의 ‘나는 아니다’라는 답이 들어 있다고 했다.

김 최고는 “1997년은 김건희씨가 시간강사 하기 4년 전으로 (숙명여대) 교육대학원 다닐 무렵이었다”며 “4년 후 시간강사한 분을 시간강사라고 소개했다고 이야기한 것 자체가 (엉터리다)”고 강조했다.

이어 “또 얼굴은 기억나지 않는다고 했다”며 “그러니까 그 사람이 김건희씨라고 지적한 것 자체가 허위사실이자 후보자 비방죄로 당 차원에서 형사 고발을 진행 중이다”고 말했다.

따라서 “형사 고소를 했으니 이제 그 문제는 판단이 날 것”이라고 했다.

유튜브 매체 ‘열린공감TV’는 안해욱 전 대한초등학교태권도협회장이 ‘1997년 5월 라마다르네상스호텔 나이트를 방문했다가 조남욱 당시 삼부토건 회장의 초대를 받아 6층 연회장에서 접대를 받았는데, 당시 ’쥴리‘라는 예명을 쓰던 김건희 대표를 만났다’는 증언을 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최지현 국민의힘 중앙선대위 수석부대변인은 8일 입장문을 통해 “”단연코 김건희씨는 유흥주점에서 근무한 사실이 전혀 없다“며 ”해당 방송 내용을 보도한 언론사 기자와 관련 글을 올린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해 ‘강력한 법적 조치’를 하겠다“고 알렸다.

이에 대해 ‘열린공감TV’측은 ”의혹을 보도했을 뿐 단 한번도 김건희씨가 ‘유흥주점에서 근무하였다’는 주장을 한적이 없다“며 유력 대선 후보 관련 의혹을 다루는 것은 언론의 의무다며 반박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